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교총, 진보교육감에 "불복종 운동" 경고

머니투데이
  • 최중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8 15: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학교 실험장화 좌시 않을 것"

보수 성향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안양옥)가 곽노현 서울교육감 등 진보 성향의 교육감들에게 "학교를 계속 실험장화 할 경우 불복종 운동을 펼치겠다"고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안양옥 한국교총 회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교육현장을 안정시켜야 할 교육감이 오히려 학교를 혼란과 갈등에 빠져들게 하고 학교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현실에 대해 더 이상 죄시하지 않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교총이 문제삼은 정책은 지난달 시행된 체벌 전면금지와 곽 교육감이 전날 언론사 인터뷰를 통해 밝힌 두발·복장 자율화, 중간·기말고사 폐지 등 크게 세 가지다.

교총은 "체벌 전면금지 시행 이후 전국 학교에서 학생에 의한 여교사 폭행·폭언사건으로 가뜩이나 교권실추, 교실위기가 증폭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의 원인과 대책에 최선을 다해야 할 교육감이 두발·복장 자율화, 중간·기말고사 폐지를 들고 나왔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교총은 "최근 일부 학부모단체에서 학생들의 변형교복을 제대로 지도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중학교 학교장등르 대거 검찰에 고발했는데 이런 상황을 곽노현 교육감은 알고나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도대체 학교와 교사들은 곽 교육감과 학칙준수를 외치는 학부모 사이에서 어떻게 하란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중간·기말고사 폐지에 대해서도 "교육수요자인 학부모의 학력향상 바람을 외면함과 동시에 학교의 평가 자율성을 철저히 침해하는 사안"이라고 규정했다. 학생생활규정 제·개정권이 교육감에 있지 않고 학교운영위원회에 있다는 점도 다시 한 번 주지시켰다.

교총은 "법적 근거 없이 여론에 귀 기울이지 않고 강행하는 곽노현 발 학교실험, 갈등조장 교육 정책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그럼에도 서울, 경기 등 일부 교육청이 계속 오만한 행보를 밟는다면 뜻을 같이하는 교원단체, 학부모단체, 시민단체들과 함께 불복종 운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베이 인수전 유력 승자 이마트, 주가 상승에도 찜찜한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