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준희 기업은행장 "캠페인 없는 획기적 영업"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9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23대 기업은행장 취임...창립 50년만에 첫 공채출신 행장

차트

MTIR sponsor

조준희 IBK기업은행 (8,010원 상승10 0.1%)장은 29일 "은행에서 캠페인과 프로모션을 매주 1회 꼴로 진행하고 있는데 이는 참으로 부끄럽고 안타깝다"며 "앞으로 이를 포함한 영업방식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준희 기업은행장 "캠페인 없는 획기적 영업"
조준희 행장은 이날 오전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제23대 기업은행장 취임식에서 "모든 영업이 효율적이고 생산적으로 추진되도록 보여주기 위한 형식적인 업무처리, 평가만을 위한 효과 없는 사업추진, 책임을 면하기 위한 문서작업 등을 없앨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조 행장은 "사업본부가 시키거나 지역본부가 독려해서 마지못해 영업을 추진한다면, 성과는 오르지 않고 피로만 가중될 것"이라며 "이러한 영업방식과 조직문화로는
결코 선진은행, 일등은행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히려 독이 되고, 부메랑이 돼 불신을 키우고 결국 조직을 멍들게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조 행장은 이날 △고객 최우선 경영 △중소기업금융 기반 다지기 △자금조달기반 확충 △IBK 종합금융그룹 기틀 마련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 △사회적 책임 등 여섯 가지의 경영전략을 밝혔다.

조 행장은 "고객은 은행의 전부이자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다"며 "금융 산업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경쟁이 치열해 질수록 그 답은 고객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또 "중소기업이 무럭무럭 자라 나라경제를 지탱하고 세계로 뻗어갈 수 있도록 우리 기업은행이 중소기업의 동맥과 젖줄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 세계에 불어 닥친 금융위기에서도 경험했듯 은행의 생존을 담보하는 것은 결국 자금조달능력이다"며 "인력, 점포 등 은행의 모든 역량을 조달기반 확대에 집중해 어떠한 외풍에도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고 튼튼한 토대를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밖에 "현재 IBK기업은행은 캐피탈과 증권, 보험, 자산운용, 시스템, 신용정보, 서비스를 아우르는 종합금융그룹의 면모를 갖췄다"며 "서로 협력하고 똘똘 뭉쳐 그룹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진정한 종합금융서비스 체제를 구축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조 행장은 직원들에 대한 걱정도 빼놓지 않았다. 특히 유명을 달리한 직원부터 병마에 시달리고 있는 직원들의 이름을 직접 호명하며 애틋한 관심을 보였다.

조 행장은 창립 50년 만에 처음으로 탄생한 공채 출신 행장으로서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그는 "기업은행 공채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은행장에 임명해주신 대통령께도 감사드린다"며 "기업은행 직원이면 누구나 은행장이 될 수 있다는 꿈과 희망을 안겨준 새로운 역사의 시작이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 발전의 새로운 모델을 기업은행이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진정으로 강한 은행이 무엇인지 기업은행이 보여주자"고 덧붙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