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백순 신한은행장 오늘중 사퇴, 차기행장 누구?

머니투데이
  • 신수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9 13: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한지주 차트
검찰이 29일 이백순 신한은행장을 불구속 기소하면서 이 행장이 이날 중 사퇴의사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검찰 기소 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온 만큼 조만간 사의 표명을 할 것"이라며 "오늘 중으로 예상 된다"고 말했다.

신한지주는 이 행장 사퇴 시 경영 공백을 막기 위해 빠른 시일 내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를 열고 차기 행장 선임 절차를 시작할 계획이다. 자경위는 신한지주 계열사 대표 및 임원 등을 선임하는 지주 내 비공식 기구다.

차기 행장 후보로는 위성호 신한지주 부사장과 이휴원 신한금융투자 사장, 최방길 신한 BNP파리바 자산운용 사장 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외 권점주 부행장 등도 하마평에 올라있다.

위성호 부사장은 1985년 신한은행에 입행, 신한금융 통합기획팀장과 HR팀장, 경영관리팀장 등을 지냈다. 특히 라응찬 전 신한지주 회장의 신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1958년 생으로 이휴원 사장(1953년), 최방길 사장(1951년), 권점주 부행장(1955년) 등에 비해 젊다.

이휴원 사장은 1982년 신한은행 창립 멤버로 입행했다. 기업고객 지원부 영업추진본부장과 투자은행(IB) 담당 부행장 등을 지냈다. 노조위원장 출신으로 직원들의 신망을 얻고 있는 점이 강점이다.

최방길 사장 역시 1982년 신한은행 창립 멤버로 합류, SH자산운용과 조흥은행 등 자회사를 두루 거쳤다. 특히 조흥은행과의 통합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 최근 신한사태를 수습하기에도 적합하다는 평도 나온다. 지난 11월 확대개편된 비상대책위원회 간사를 맡은 것도 이런 점을 감안했다는 후문이다.

권점주 부행장은 리테일 분야가 전문인 영업통(通)이다.

금융권에서는 최 사장과 이 사장 등이 현재 공석인 지주사 사장으로 갈 수 있다는 소문도 있다.

한편, 신한은행 노조는 이날 오후 경 차기 행장 선임에 대한 공식 성명서를 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차기 은행장 선임은 이사 3인으로 이뤄진 자경위가 아닌 이사회 또는 특별위원회가 맡아야 한다는 내부 지적이 나오고 있어 행장 선임 절차가 순조롭지 않을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