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내일의전략]1월 증시? "2005년이 답이다"

머니투데이
  • 박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939
  • 2010.12.29 17: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0년 증시 폐장을 하루 앞두고 코스피지수가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종가 기준으로 2040선을 넘어선 건 2007년 11월 이후 3년여 만이다.

'배당락'이라는 심리적 부담을 투자자들은 기꺼이 매수 기회로 활용했다. 지수선물도 사상 처음으로 272선을 돌파했고, 코스닥지수도 500선을 재탈환했다.

내년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에 들썩이거나 연말 결산을 앞두고 몸을 사릴 법도 한데 증시는 한 발 한 발 차분히 앞으로 내딛는다. 2000선 돌파 축포를 터뜨린 후 바로 고꾸라진 2007년 증시와 비교하면 현재 지수 오름세가 기특하고 미덥기만 하다.

과거를 돌이켜 봤을 때 코스피가 본격적인 상승세를 탔던 건 2004년부터였다. 800선을 맴돌던 지수는 연간 10.5% 올라 2년 연속 상승 마감했다. 당시 역사적 고점인 2002년 4월 18일 937.61(종가 기준)을 41.69포인트 남겨뒀다.

2010년 12월 29일 현재 코스피는 21.5% 뛰었다. 2년 연속 상승 마감, 과거 최고치 2007년 10월 31일 2064.85까진 21.36포인트 남았다.

2004년과 2010년 상황을 보면 절묘하게 비슷하다. 단지 차이는 그 다음 해에도 상승 추세를 이어갔느냐다. 코스피는 2005년에도 상승 탄력을 받아 2007년 말 2085선까지 위로 달렸다. 그 때처럼 2011년 새해에도 코스피가 계속 오를지 여부는 현재 투자자들의 최대 관심사다.

김동하 교보증권 연구원은 "△경기 모멘텀과 △중국 긴축 △밸류에이션 △외국인 수급에서 살펴봤을 때 2011년은 2005년보다 뒤질 게 없다"고 분석했다.

먼저 경기 모멘텀. 2005년 국내 경기선행지수는 1월, OECD 경기선행지수는 5월 반등했다. 현재 국내 경기선행지수는 2011년 1분기 내, OECD 경기선행지수는 2011년 2분기 내 반등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중국 긴축 측면에선 현재 상황이 증시에 더 우호적이다. 중국 소비자물가와 기준금리는 2004년 후반과 유사한데, 당시 기준금리는 한 차례 인상된 후 소비자 물가 하락으로 동결됐다.

김 연구원은 "이번엔 인플레 압력이 높아 금리 추가 인상이 예상되지만 소비자물가가 4분기 정점이었을 것으로 기대되고 지급준비율이 사상 최고 수준이어서 2007년과 같은 기조적 상승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2005년 코스피가 상승한 데는 저평가 매력과 함께 증시 변동성 축소가 맞물려 밸류에이션 재평가 덕이 컸다. 내년에도 동일한 상황이 연출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재 MSCI 한국지수 12개월 예상 주가수익배율은 9.67배로 과거 5년 평균인 10.47배를 밑돈다. 김 연구원은 "내년에도 기업 실적 개선으로 밸류에이션 매력이 부각되고 글로벌 유동성에 힘입어 증시 변동성도 축소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올해는 물론 내년 증시 수급 열쇠를 쥐게 될 외국인 매수는 과거보다 훨씬 긍정적이다. 2009년~2010년 외국인은 약 54조원을 사들였다. 2005년도 전 두 해동안 외국인은 약 24조원을 순매수해 코스피 상승 동력을 제공했다. 그러나 2005년 외국인은 '사자' 행진을 끝내고 3조원을 내다팔았다. 2011년에는 외국인 순매수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높다.

김 연구원은 "2005년과 2011년 상황이 유사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 1월 투자전략은 2005년 1월을 참고할 만 하다"며 "당시 소형주와 운수장비, 증권, 건설, 전기전자 업종 등 경기 민감주가 강세였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