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하철 반말녀' 사이버테러 우려, 홈피 일시정지

머니투데이
  • 박민정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633
  • 2010.12.30 15: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하철 반말녀' 동영상 캡처
↑'지하철 반말녀' 동영상 캡처
네티즌들의 공분을 산 '지하철 반말녀' 동영상 속 젊은 여성의 신상이 인터넷에서 공개돼 여성의 것으로 추정되는 미니홈피가 일시 이용정지 처리됐다. 영상 마지막 무렵 이 여성은 자신의 이름을 밝히며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통화해 순식간에 신상이 공개된 것으로 보인다.

30일 SK커뮤니케이션즈 관계자는 "'지하철 반말녀' 동영상이 논란이 되자 해당 미니홈피는 악플로 도배되고 메인사진이 인터넷에서 퍼지기 시작했다. 메인사진, 이름, 나이가 '지하철 반말녀' 와 거의 일치해 일단 일시적으로 이용정지를 시켰다"고 말했다.

미니홈피 주인이 '지하철 반말녀'라고 단정 지을 순 없으나 사이버테러를 당할 위험이 있어 일시적으로 홈페이지를 폐쇄했다는 것이다. 관계자는 "본인의 요청이 있으면 이용정지를 바로 풀어주는데 아직까지 연락 온 것은 없다"고 했다.

미니홈피부터 시작된 '지하철 반말녀' 신상털기는 이름, 나이, 학력, 다니는 교회이름까지 공개된 상황이다. 하지만 인터넷에 퍼진 신상이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엉뚱한 사람이 피해를 볼 가능성도 있다.

한편 지난 30일 한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지하철 반말녀' 동영상은 20대로 보이는 여성이 할머니에게 막말을 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영상 속 문제의 여성은 옆자리에 앉은 할머니에게 "나 이제 내리는데 그때 앉어" "모르는 인간이 말거는 것 x나 싫어" "속 시끄러우니깐 말걸지마 괜히 말걸다 욕 얻어 쳐먹어" 등의 반말과 욕설이 섞인 막말을 퍼부었다. 영상 초반 이 여성은 할머니에게 손가락 욕을 하는 듯한 장면도 담겨있다.

할머니가 조용히 타이르지만 이 여성은 아랑곳하지 않고 막말을 이어나갔고 할머니는 "말세다"며 한숨을 쉬고 더 이상 말을 하지 않는다.

이 영상은 서울 지하철 2호선 사당역으로 향하는 지하철 안에서 촬영된 것으로 여성과 할머니가 앉아 있는 자리는 경로 우대석으로 보인다. 창문의 위치와 좌석 색깔이 지하철 2호선 경로 우대석과 일치하며 여성의 양 옆에는 노인들만 앉아 있기 때문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