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기환 아나, '사표' 윤영미·윤지영 언급…왜?

스타뉴스
  • 배선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479
  • 2010.12.31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기환 아나운서<사진제공=SBS>
최기환 아나운서<사진제공=SBS>
최기환 아나운서가 2010 SBS 연예대상에서 아나운서상을 수상하며 사표를 제출한 아나운서 선배를 언급했다.

최기환 아나운서는 30일 오후 8시50분부터 서울 등촌동 SBS공개홀에서 열린 2010 SBS 연예대상(이하 연예대상)에서 아나운서상을 품에 안았다.

이날 최기환 아나운서는 제작진과 동료 출연자, 시청자에 대한 감사 인사와 함께, 최근 사표를 제출한 윤지영, 윤영미 아나운서에 대한 인사를 전했다.

최 아나운서는 "아나운서실 모든 선배와 동료들에게 감사하다"며 "다만 갑작스러운 이별을 경험하게 됐다. 윤지영, 윤영미 선배님들 덕에 사랑하는 SBS를 자랑스럽게 다닐 수 있었다"며 "저도 또 제 후배들이 자랑스럽게 다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윤지영, 윤영미 아나운서는 최근 SBS가 2011년도 인사이동에서 일부 PD와 기자, 아나운서를 비제작부서로 이동시킨 처사에 불복,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통과…野 "민주주의 처참하게 유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