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지원 "靑 인사검증시스템이 '구제역' 걸려"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11 08: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이 심한 표현을 하자면 구제역이 걸린 상태"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BBS 라디오 '전경윤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청와대가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에 대해 사전 검증을 마쳤다는 반응을 보이는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비서를 감사원장으로 보내겠다고 지명하더라도 청와대 비서실에서 그것은 안 된다고 건의를 했어야 한다"며 "청와대 비서실에서 형식적 검증으로 대통령의 비위를 맞추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결국 국민 여론으로 청와대 대통령실의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민주당에서도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나라당이 정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자 청와대가 유감을 표명한 데 대해서는 "당연한 한나라당의 건의를 유감이라고 표명하면서 오기 싸움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건설현장 식당 비리와 관련해 "어떻게 됐든 경찰청장과 청와대 감찰관까지 연루됐다고 하면 권력형 비리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청장과 청와대 감찰관의 지휘 감독은 청와대 비서실밖에 할 수 없다"며 "청와대 정무수석과 민정수석 등이 관할을 하는데 청와대의 책임을 회피할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文대통령 기사에 '악플' 쓴 병사…"상관모욕 유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