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李 대통령 "北 농축우라늄 문제, UN안보리로 가야"

머니투데이
  • 진상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40
  • 2011.01.15 19: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日 외무대신 접견.."(한일 FTA는) 지혜롭게 생각해보자"

이명박 대통령이 15일 "북한의 우라늄 농축프로그램 문제는 UN 안전보장 이사회로 가져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일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서는 "양측이 지혜롭게 생각해보자"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마에하라 세이지(前原 誠司) 일본 외무대신을 접견하고 북한문제, 한일 관계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마에하라 세이지(前原 誠司) 일본 외무대신을 접견하고 북한문제, 한일 관계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마에하라 세이지(前原 誠司) 일본 외무대신을 접견하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청와대측이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두 사람은 북한문제와 관련해 연평도 포격 사건 후의 정세와 관련된 의견을 교환했고, 마에하라 외상은 "일본은 한국 입장을 강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6자회담 재개를 위해서는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변화가 중요하고 향후에도 한·일, 한·미·일간 긴밀한 대북공조를 지속해 나가자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마에하라 외상은 "6자회담보다 남북대화가 선행돼야 하고 그러기 위해선 천안함ㆍ연평도와 관련해서 북의 확실한 책임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일본의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전했다.

마에하라 외상은 북한 농축 우라늄 문제를 UN 안전보장 이사회로 가져가야 한다는 이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화답했다.

마에하라 외상은 또 대통령 면담 전 한일 의원 연맹 소속 의원들과 만나 한일 경제협력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마에하라 외상은 "일본 정부는 경제협력이 양국간 전략적 협력 발전을 위해 중요하며 특히 한일 FTA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양국이 인구감소와 노령화가 되고 있어 경제가 결집되면 윈-윈 할 것"이라는 입장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지혜롭게 서로 생각해보자"고 대답하고, "한일 양국은 미래 지향적으로 협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마에하라 외상은 "칸총리가 이명박 대통령을 국빈으로 초정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이에 이 대통령은 "꼭 일본을 방문할 것이며 방일시기를 협력해 가자"고 말했다고 청와대측은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