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바마 대통령 딸, 후 주석과 중국어 실습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21 14: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원유유출로 큰 피해를 입은 멕시코만을 살리기 위해 지난해 8월 둘째딸 샤샤와 함께 멕시코만 플로리다 해변에서 수영을 즐겼다.
↑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원유유출로 큰 피해를 입은 멕시코만을 살리기 위해 지난해 8월 둘째딸 샤샤와 함께 멕시코만 플로리다 해변에서 수영을 즐겼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둘째 딸 샤샤가 최근 후진타오 중국국가 주석과 중국어를 실습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벤 로데스 미 국가안보국 부보좌관은 중국 블로거들과의 비디오 컨퍼런스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국빈반찬에서 샤샤가 무척 어리지만 현재 학교에서 중국어를 배우고 있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로데스 보조관은 "샤샤 9살밖에 되지 않지만 후 주석과 연습해보길 원했다"고 설명했다. 샤샤의 소원은 이뤄졌다. 샤샤는 19일 오전 백악관 정원에서 열린 환영식에 친구들과 참석했다.

샤샤는 오바마 대통령과 후 주석이 나란히 걷고 있을 때 인파 사이에서 중국 오성기를 흔들고 있었다. 양 정상이 통제선 뒤에 있는 샤샤의 앞을 지날 때 걸음을 멈추고 한동한 인사를 나눴다.

로데스 보좌관은 "모든 아이들이 중국어 첫 실습 상대자로 중국의 국가 주석을 만날 수는 없다. 하지만 샤샤는 그런 기회를 가졌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