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 스마트TV, 실시간 IPTV 앱 세계 '첫선'

머니투데이
  • 성연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24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호주 텔스트라 IPTV 서비스인 '빅폰드 TV' 콘텐츠 실시간 제공

↑호주 텔스트라사의 빅폰드 TV 실시간 IPTV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는 삼성전자 LED TV 8000시리즈.
↑호주 텔스트라사의 빅폰드 TV 실시간 IPTV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는 삼성전자 LED TV 8000시리즈.
"인터넷TV(IPTV)의 실시간 콘텐츠가 삼성 스마트TV 속으로..."

삼성전자 (82,100원 상승300 -0.4%)가 세계 최초로 IPTV 채널 콘텐츠를 셋톱박스 없이 자사의 스마트TV에서 볼 수 서비스를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호주 최대 통신 사업자인 텔스트라사와 제휴해 이 회사의 IPTV 서비스인 '빅폰드(Bigpond) TV' 실시간 채널 콘텐츠를 현지에서 삼성 스마트TV를 통해 즐길 수 있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IPTV는 초고속 인터넷망을 이용해 제공되는 양방향 TV 서비스로 시청자가 자신이 편리한 시간에 보고 싶은 프로그램을 골라서 볼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사용자가 별도의 셋톱박스를 구매하거나 임대해야 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이번에 텔스트라와 협력해 제공하는 IPTV 기반의 스마트TV 애프리케이션 서비스로 호주의 삼성 스마트TV나 블루레이 플레이어 사용자는 별도의 셋톱박스 없이도 '빅폰드 TV'가 제공하는 스포츠, 뉴스, 음악 등의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

IPTV 사업자 입장에서도 셋톱박스 없이 소비자에게 IPTV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셋톱박스에 대한 투자, 재고, 회수의 부담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게된다. 아울러 IPTV 소비자 가입 유치를 위한 마케팅 비용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텔스트라의 벤 키닐리 IPTV 대표는 "실시간 IPTV 서비스를 인터넷을 통해 셋톱박스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런칭은 삼성 스마트TV가 세계 최초”라며, "빅폰드 TV 시청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삼성과의 제휴를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우리의 컨텐츠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호주법인의 에반 마놀리스 AV 그룹 매니저는 "이번 IPTV 서비스 제공은 소비자와 사업자 그리고 제조업체 모두가 윈윈 할 수 있는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이라며, "삼성전자는 전 세계 각 지역 특성에 맞는 스마트TV 콘텐츠 발굴에 힘써 고객들에게 삼성만의 차별화된 스마트TV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