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C~TV~폰' 通하는 N스크린 개막…한계는?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24 17: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T, 25일부터 N스크린 '호핀' 서비스…셋톱박스 없이도 휴대폰영상 TV로 시청가능

앞으로 PC에서 보던 동영상을 스마트폰이나 TV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제한된 콘텐츠와 이동성이 시장 활성화의 걸림돌도 작용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24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다양한 기기에서 영화, 드라마, 뉴스 등 동영상 콘텐츠를 끊김없이 이어서 볼 수 있는 N스크린 서비스 '호핀'을 2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설원희 SK텔레콤 오픈플랫폼 부문장이 24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열린 N스크린 서비스 설명회에서 '호핀'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설원희 SK텔레콤 오픈플랫폼 부문장이 24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열린 N스크린 서비스 설명회에서 '호핀'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호핀' 이용자는 동영상 콘텐츠를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이 가지고 있는 기기에서 언제든지 자유롭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전용단말기 '갤럭시S 호핀'을 출시한다. '갤럭시S 호핀'은 TV셋톱박스 기능을 탑재해 셋톱박스 없이도 TV 서비스가 가능하다.

SK텔레콤은 '호핀'을 통해 N스크린 초기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애플, 야후, 마이크로소프트(MS), 시스코 등 글로벌 기업은 물론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기업들도 N스크린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KT (26,300원 상승150 -0.6%)는 '댁내 이동형 올레TV'를 통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들고 집안에서 인터넷TV(IPTV)나 주문형비디오(VOD)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설원희 SK텔레콤 오픈플랫폼 부문장은 "오핀 플랫폼을 국내 플랫폼으로 국한시키지 않고 다양한 사업자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글로벌 플랫폼으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호핀'만으로 자신이 원하는 영화나 드라마를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보기는 쉽지 않다.

우선 '호핀'은 무선랜(와이파이) 지역에서만 가능해 이동성이 제한적이다. 향후 롱텀에볼루션(LTE)을 통해 서비스할 계획이나 3세대(3G)망에서는 제공 계획이 없다. 3G에서는 속도가 느려 대용량의 콘텐츠를 끊김없이 처리하기에 곤란할 뿐만 아니라 망부하를 키울 수 있어서다.

와이파이존에서도 간섭 등으로 속도가 느려지면 동영상이 끊긴다. 실제로 이날 시연회에서도 동영상이 끊기는 현상이 발생했다. 업계 관계자는 "N스크린의 핵심은 동영상 콘텐츠의 질"이라며 "고화질의 동영상을 끊김없이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용단말기인 '갤럭시S 호핀'이 있어야 TV로도 동영상을 볼 수 있다는 점도 약점이다. 200만명이 넘는 '갤럭시S' 사용자는 3월에 출시할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호핀'을 이용할 수 있지만 TV 서비스는 이용할 수 없다. TV 서비스를 위해서는 전용단말기는 물론 거치대와 HDMI 케이블, 전용 리모콘으로 구성된 TV세트가 별도로 필요하다.

하지만 무엇보다 '호핀'이 활성화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콘텐츠다. SK텔레콤은 초기 3500여편을 제공하고 올해말까지 1만개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 IPTV에서 제공하는 주문형비디오(VOD) 6만3000여편의 6분의 1도 안되는 수준이다. 특히 MBC와는 계약도 안된 상태여서 모든 지상파 동영상 콘텐츠를 즐길 수도 없다.

이재환 SK텔레콤 미디어플랫폼 본부장은 "양적은 측면보다는 실제 가입자들이 자주 이용하는 콘텐츠를 확보하려고 했다"며 "타깃 고객들이 주로 보는 콘텐츠의 80%를 제공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스마트폰, PC, 태블릿PC, TV 등 다양한 기기에서 영화, 드라마, 뉴스 등 동영상 콘텐츠를 끊김없이 이어서 볼 수 있는 N스크린 서비스 '호핀'을 25일 시작한다고 밝혔다.<br />
<br />
SK텔레콤은 스마트폰, PC, 태블릿PC, TV 등 다양한 기기에서 영화, 드라마, 뉴스 등 동영상 콘텐츠를 끊김없이 이어서 볼 수 있는 N스크린 서비스 '호핀'을 25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