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표류하는 與 개헌론 "설 이후에나···"

머니투데이
  • 박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24 17: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당, 출석률 우려 다음달로 연기, 靑 "개헌은 국회 몫"

여권의 개헌론이 힘을 얻지 못한 채 표류하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 지도부의 만찬 회동으로 당청갈등은 회복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개헌에 대해서는 여전히 삐걱거리는 모양새다.

한나라당은 당초 25일 열릴 예정이었던 개헌의총을 다음 달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설 연휴를 앞두고 국민적 공감대가 크지 않은 개헌 문제를 꺼내 당내 갈등을 드러내는 것에 대한 부담 때문이다.

김무성 원내대표는 24일 기자들과 만나 "안상수 대표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원들의 해외 의정활동 등으로 출석률이 저조할 것을 우려, 의총 연기를 제안했고 다른 최고위원들도 이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은 설 연휴 직후인 다음달 8일부터 사흘간 매일 오후 2시 '끝장토론' 형식의 개헌 의총을 열 예정이다.

하지만 '끝장토론'이 열린다 해도 당론 채택까지는 난항이 예상된다. 친박(친박근혜)계는 물론이고 당내 소장파 의원들도 "실현 가능성이 없다"며 개헌에 회의적인 입장이기 때문이다. 논의가 지지부진할 경우 오히려 '개헌론'이 소멸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친박계 이성헌 의원은 "의총에서 기회가 주어진다면 국민들이 소모적 개헌논의를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정확하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개헌론에 거리를 두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4일 "개헌에 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은 오롯이 정치권의 몫"이라며 '개헌 불개입' 원칙을 거듭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개헌 논의는 청와대가 나서서 주도할 사안이 아니다"며 "당에서 토론을 통해 방향을 정하는 것이 순리"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이재오 특임장관은 이날 개헌 관련 세미나에 참석해 "시대정신에 맞는 정치·선거·정당 개혁이 이뤄지지 않으면 사회적 갈등이 줄어들지 않는다"며 개헌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는 "23년 전 만들어진 현재의 헌법을 고집하는 것은 20년 전의 옷을 그대로 입는 것과 같은 것"이라며 "공정사회와 선진일류국가 구현을 위해서는 정치체제를 선진국형으로 바꿔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