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특징주]차가 팔리면 부품도 팔린다..부품주↗

머니투데이
  • 최명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26 09: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기아차 등 완성차 주가가 강세를 띠면서 자동차부품주도 강한 상승 탄력을 보이고 있다.

26일 증시에서 화신 (7,670원 상승110 -1.4%)은 3.85% 상승한 1만48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에스엘 (33,500원 상승200 0.6%)이 1.43% 오른 2만1250원, 성우하이텍 (7,080원 상승30 -0.4%)은 2.39% 오른 1만71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근 부품 사업을 확대한 에코플라스틱 (3,055원 상승55 1.8%)은 3.17% 올랐고 한라공조 (18,050원 상승200 1.1%) 등과 장기 계약을 맺고 있는 코다코 (1,495원 상승15 -1.0%)도 8%대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현대모비스 (290,000원 상승1000 0.3%) 만도 (44,000원 상승50 -0.1%) 한라공조 (18,050원 상승200 1.1%) 등 대형 부품주도 고르게 상승폭을 높이고 있다.

이날 자동차 부품주의 매수 상위 창구에 외국계 증권사들이 자리해 외국인 투자자들이 자동차 부품주를 대거 매수하는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부품주는 완성차 업체의 성장보다 더 커질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국내에서 생산된 완성차의 품질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 받으면 글로벌 메이커들에 대한 공급 규모가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베이 인수전 유력 승자 이마트, 주가 상승에도 찜찜한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