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통신3사, 2014년까지 4G망 조기구축에 6.7조 투자

머니투데이
  • 신혜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219
  • 2011.01.26 11: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부, '선순환 모바일 생태계 조성'에 주력...통신사 4G용 주파수 확보 검토

MTIR sponsor

정부가 세운 2015년 이후 '4세대(G) 모바일 시장 주도권 전략'에는 '4G망 조기구축'이라는 통신사업자의 계획이 근간을 이루고 있다.

SK텔레콤 (52,700원 ▲1,300 +2.53%)KT (36,350원 ▲250 +0.69%), LG유플러스 (11,350원 ▲100 +0.89%)는 올해부터 3.9G 이동통신 기술인 '롱텀에볼루션(LTE)'망 구축에 나섰으며, 오는 2014년까지 총 6조7379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폰으로 촉발된 데이터 서비스 이용급증에 LTE망을 조기 구축함으로써 초고속 모바일 통신서비스 환경을 앞당기기 위해서다.

방통위는 이같은 시장 부응에 맞춰 차세대 모바일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선순환적 생태계 조성'이라는 과제를 수립했다.

세부 추진과제는 △광대역 무선네트워크 구축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 창출 △개방형 생태계 조성 등 3가지다.

광대역 무선 네트워크 구축은 통신사들이 조기 LTE망 구축에 나선만큼 4G 시대를 대비한 추가 주파수 확보를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지역별로 비어있는 TV 대역을 활용한 무선랜 구축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3.5GHz 대역을 4G 이동통신 서비스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지 새 주파수 발굴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또, 올 상반기 중 와이브로 최종 이행점검을 통해 통신사들이 구축한 82개시와 주요 고속도의 와이브로 망 구축 현황을 파악할 예정이다.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 창출을 위해서는 응용 애플리케이션 발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앱 경진대회 및 개발자그룹 지원을 통해 성공 비즈니스 모델을 집중 발굴한다는 복안이다.

모바일 클라우드 서비스 촉진 강화 계획도 수립했다. 이를 위한 핵심 기굴 개발, 공공부분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등을 골자로 한 '모바일 클라우드 서비스 활성화방안'을 오는 6월까지 수립할 계획이다.

또, 취약계층 등 공공정보 융합 모바일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20억원의 예산을 배정했으며, 타 산업과 연계한 모바일 융합 단말기 개발도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긍극적으로 개방형 모바일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아래 제조사, 서비스업체, 콘텐츠 제공업체 등이 참여하는 '동반상정 협의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모바일 콘텐츠 공정거래 환경을 조성하고, 모바일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보보호 대응 역량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방통위는 통신사가 출연해 운영중인 '코리아 IT 펀드(KTF)'를 활용해 모바일 서비스, 모바일 광고 등과 관련된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중점 투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러시아서 탈출하는 車업계…빈자리는 중국산이 채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