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석선장, 몸에 파편많아 생명 지장없다 장담못해"

머니투데이
  • 중앙일보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27 07: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차 수술 입회한 외과의사 이국종

이국종 박사26일 오후(현지시간) 삼호주얼리호 석해균(58) 선장의 2차 수술에 입회한 아주대병원 외상외과 이국종 과장(의학박사)은 “수술이 잘 끝났지만 중증외상 환자인 만큼 상황이 악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석 선장은 총탄 제거수술(1차 수술)을 받았지만 옆구리 총상 부분에 감염 증세가 나타나 이날 2차 수술을 받았다. 이 과장 등 국내 의료진 3명은 이날 석 선장의 가족들과 함께 살랄라에 도착했다. 오만 의료진이 집도한 수술은 이날 오후 2시 반 시작돼 1시간 반 만에 끝났다. 다음은 이 과장과의 일문일답.

 -현재 석 선장의 상태는 어떤가.

 “수술이 잘 끝나 환자는 안정적인 상황이다. 그러나 석 선장 같은 중증외상 환자의 경우 수술 이후가 더 중요하기 때문에 생명에 지장 없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석 선장 몸에 박혀 있는 총알은 몇 발인가.

 “파편이 굉장히 많이 박혀 있어 몇 발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

 -석 선장의 국내 이송 여부는 어떻게 되나.

 “이송하는가 안 하는가가 중요한 게 아니다. 환자의 안전이 중요하기 때문에 매일 시시각각 변하는 환자 상황에 맞춰 이송 일정을 결정할 것이다.”

 -추가 수술 여부는.

 “수술은 한두 번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 수술을 몇 차례 더 해야 하고, 수술이 끝났다고 해도 중증외상 환자는 수술 이후가 시작이다.”

 -석 선장이 귀국할 때까지 남아 있을 생각인가.

 “나는 환자를 생환시키기 위해 온 사람이다. 국내로 이송할 때까지 함께 있을 것이다.”

 -오만 의료진과 의사소통은 원활한가.

 “그들은 2003년 이라크전에 참전한 의사다. 이들이 대처를 잘하고 있다.”

 한편 이날 붕대를 감고 병상에 누워 있는 가장과 재회한 석 선장의 가족들은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부인 최진희(58)씨와 둘째 아들 현수(31)씨는 25일 밤 부산에서 출발한 지 꼬박 하루, 멀고 먼 길을 돌아 찾아왔지만 두 차례의 수술을 받은 가장에게 인사말도 건네지 못했다.

부인 최씨는 “우리 의료진과 함께 있기 때문에 마음이 놓인다. 남편을 위해 헌혈까지 해 주는 언론인·외교관 등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