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2 11.11 사태는 없다" 거래소 제도 개정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27 11:56
  • 글자크기조절

프로그램 호가 사후보고 허용으로 매수-매도 불균형 해결키로

한국거래소가 11.11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해 프로그램호가 사전공시제도와 랜덤엔드 제도를 손질한다고 27일 밝혔다.

프로그램호가의 사후보고를 허용하고 랜덤엔드 발동을 확대하는 내용이 골자다.

11.11 사태는 지난해 11월 11일 옵션만기일에 도이치증권이 1조6000억원 규모 프로그램 매수차익 잔액을 청산하면서 1963선이던 코스피 지수가 장 마감 직전인 55분께 53.12포인트(2.7%) 빠진 1914.73에 마감한 사건이다. 1조6000억원 매물 폭탄에 시총 28조8000억원이 사라졌다.

거래소는 이와 유사한 사태의 재발을 방지하고 종가 급등락을 완화하기 위해 프로그램호가 사전공시제도와 랜덤엔드 제도를 개선하고 오는 5월 30일부터 이를 발효키로 했다.

이에 따르면 앞으로 최종거래일 프로그램 매수호가와 배도호가 간 불균형이 발생할 경우 추가 프로그램 호가 제출이 허용된다. 사후보고가 가능해진다는 의미다.

기존 제도는 단일가매매시간 중 프로그램매매 호가를 제출하는 경우 장 종료 15분 전까지 종목과 수량을 거래소에 사전 신고하고 반드시 신고내용과 동일하게 호가를 내도록 규정했었다.

그러나 이로 인해 프로그램 매도와 매수호가에 불균형이 발생할 시 바로잡을 수단이 없었다. 이에 따라 거래소는 신고시한까지 신고된 프로그램매도와 매수 호가 간 심한 불균형이 발생할 경우 종가급변을 막기 위해 상대편 프로그램호가의 추가참여를 허용키로 했다.

또 최종거래일 종가단일가 매매시 직전가와 잠정종가의 괴리가 큰 경우 랜덤엔드를 발동하는 기준도 추가했다. 최종거래일 종가 결정 시 직전가와 잠정종가간 차이가 5% 이상일 경우 랜덤엔드를 발동하는 추가기준은 3%로 강화했다.

이는 기존 랜덤엔드 제도가 최종거래일 잠정종가가 직전가 대비 급등락 하는 경우 이를 완화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로는 미흡하다는 지적 때문이다. 이에 따라 랜덤엔드 발동건수도 약 두 배 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상장증권의 균형가격 발견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기준가격제도도 일부 개선된다. 이 개선안은 내달 28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이번 제도 개정을 통해 시장안정성 제고는 물론 투자자보호 강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기준가격 제도도 개선돼 균형가격 발견도 더 신속하고 투명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