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복희 2번째 남편 남진'모자이크 처리' 거부감탓?

스타뉴스
  • 배선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4,906
  • 2011.01.27 12: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주용과 윤복희(사진='좋은아침' 캡처)
유주용과 윤복희(사진='좋은아침' 캡처)
가수 윤복희가 출연한 SBS '좋은아침'에서 두 번째 전 남편 가수 남진의 존재가 모자이크 처리돼 방송됐다. 반면 첫 번째 전 남편인 가수 유주용은 사진과 상세한 사연이 공개됐다.

27일 방송된 '좋은아침'에서 윤복희는 파란만장한 그의 인생사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젊은 시절 겪었던 톱 가수와의 결혼과 이혼에 대한 심경도 전했다.

먼저 윤복희는 스무 살 결혼했던 유주용에 대해 첫 만남과 이혼에 이른 과정을 공개했다. 또 지금의 미안한 심경도 함께 전했다. 반면 2번째 전 남편 가수 남진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남진의 이름도 거론되지 않았으며 사진 역시도 모자이크 처리됐다.

이와 관련, 제작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에 "특정인의 요청으로 그렇게 한 것은 아니다"며 "유주용씨의 경우 평소에도 윤복희씨와의 결혼에 대해 거론하는 것에 거부감이 없었다. 반면 남진씨의 경우 현역에서 가수 활동을 하고 있는 터라 제작진에서 자체적으로 모자이크 처리를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윤복희는 한국전쟁 당시 양친을 잃고 가장이 됐던 그는 미8군 무대를 통해 5세 때 데뷔 올해로 60주년을 맞은 원로 가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