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음식점 생활형 서비스업 전체 58% 저소득형으로 나타나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01 16: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지역 사업체 총 72만개 중 81.5%인 59만 여개 업체로 서울지역경제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소상공인인것으로 조사됐다.

또 대형유통기업(SSM) 상권확장, 프랜차이즈 확대, 자영업자간 과당경쟁으로 서민 자영업의 경영환경이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는 것.

특히 서울의 자영업 사업체 총 59만개 중 음식점 등 생활형 서비스업이 41%를, 월 매출액 400만원 이하 저소득형이 58%를 차지할 정도로 절대다수가 서민 생계형이기 때문에 이들의 불황은 곧 서민경제의 타격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것.

이에 따라 서울시는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 등 대형유통기업과 프랜차이즈 체인사업의 공격적인 상권 확장으로 위기에 처해 있는 59만 서민 자영업자 보호에 나선다.

지난달 19일, 서울시가 밝힌, '서민 자영업 종합보호 대책'을 통해 생계형 자영업 특별보호는 물론 소상공인이 스스로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경쟁력 강화책을 병행해 서민 자영업의 자립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서울시는 중소기업육성자금 규모가 작년 1조 5천억에서 올해 1조까지 줄어든 상황에서도 소상공인 자금대출지원 규모는 작년 1,160억 원에서 1,200억 원까지 늘려 서민경제 회복을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1,200억 원은 창업자금 800억 원, 저소득 자영업 경영개선지원 100억 원, 생계형 자영업 보호 특별자금 100억 원, 중소슈퍼마켓 경영개선 특별자금 200억 원으로 나눠 융자 지원한다.

오세훈 시장은 “이번 대책을 통해 영세 자영업에 종사하는 시민들에 대한 보호는 물론 자립, 자활의 경쟁력을 키워줘 건강한 경쟁 속에 공존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 차원의 자영업환경을 다져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