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설 연휴 '방콕족' 빈둥대기도 전략적으로

머니투데이
  • 최은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03 14: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허리 통증 등 유발 우려..바른 자세 스트레칭은 필수

설 연휴다. 활용만 잘 하면 최장 9일이라는 긴 시간 동안 달콤한 휴가를 즐길 수 있다. 하지만 긴 휴식이 반갑다는 이유로 게으르고 불량한 휴가를 즐기다 보면 자칫 달콤한 연휴가 건강을 망치는 지름길이 될 수도 있다.

◆장거리 운전, 2시간마다 쉬세요='명절'하면 떠오르는 많은 것들 중 결코 빠질 수 없는 한 가지는 바로 교통체증이다. 마치 주차장을 방불케 하는 꽉 막힌 고속도로 위에서의 교통체증은 가뜩이나 먼 길을 가야 하는 귀성객들을 괴롭히는 최대의 적이다.

더군다나 이번 연휴에는 국내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도 많다. 그러다 보니 장거리 운전을 해야 하는 사람들의 몸은 찌뿌듯하다 못해 욱신거린다. 장시간 앉아 운전을 하게 되면 허리도 뻐근하고, 목도 뻣뻣해지고, 발목마저 시큰거리게 되기 때문이다.

운전을 할 때는 등받이를 90~110도로 세워 허리에 안정감을 주는 자세를 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등은 최대한 등받이에 붙이되 편안한 자세를 취하고, 운전을 할 때는 발이 편한 단화를 신어야 발목과 무릎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는다. 그리고 1~2시간 주행 후에는 반드시 차 밖으로 나와 신선한 공기도 마시고, 간단한 스트레칭을 통해 피로감을 줄이는 것이 좋다.

김창우 정동병원 대표원장은 "명절 피로로 인해 허리와 무릎 등에 통증이 생겼다면 빨리 안정을 취하고, 20~30분 정도 온찜질을 해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쪼그려 앉아 음식 할 때는 틈틈이 스트레칭 =주부들에게 있어 명절은 전혀 반갑지 않은 손님이다. 명절의 대부분을 주방에서 보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허리와 무릎은 명절을 지내는 여성에게 있어 가장 고통스러운 부위이다.

명절 음식을 준비할 때는 바닥에 둘러앉아서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처럼 오랜 시간 허리를 구부린 채 일을 하게 되면 서 있을 때의 2~3배 정도의 하중이 허리에 가해지게 되고, 무릎을 완전히 구부려 쪼그리고 앉으면 무릎 관절에 가해지는 하중이 7배 이상 증가해 무릎은 물론 고관절에도 영향을 미친다.

손목도 괴로운 부위다. 칼질 등 손목을 반복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면 명절이 끝나면 손 저림 증상이 심한 손목터널증후군 등을 호소하는 주부들이 많아진다.

김 원장은 "음식을 준비할 때는 푹신한 방석 등을 꼭 깔고 앉아서 일을 하는 것이 좋고, 주방 일을 하는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줘야 관절 피로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방콕족'은 자세 바르게=5~9일 연휴 동안 집에서 뒹굴 대는 계획을 세운 방콕족이라면 이왕이면 바른 자세로 뒹굴 대자. 대부분의 사람들이 TV를 보거나 컴퓨터 게임을 할 때 삐딱한 자세를 취하는데, 턱을 괴고 앉거나 허리와 엉덩이를 앞으로 내밀거나 고개를 앞쪽으로 내미는 등의 잘못된 자세를 오랫동안 반복할 경우 디스크가 유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이나 PMP 등을 이용해 장시간 게임을 즐기다 보면 어깨와 목 주변의 근육이 뭉쳐 통증을 유발하는 근막통증후군이 발생할 수도 있다. 김 원장은 "근막통증후군이 심해지면 목 디스크, 어깨관절염, 건초염 등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게임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틈틈이 휴식과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의 긴장을 풀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