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형 그랜저·모닝, '탄소성적표시' 인증 획득

머니투데이
  • 김보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30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존 모델보다 그랜저 4.4톤, 모닝 2.6톤 이산화탄소 감축해

↑현대차 신형 '그랜저'
↑현대차 신형 '그랜저'
기아차 차트
현대·기아차 신차들이 잇따라 탄소성적표지 인증을 획득하며 뛰어난 친환경성을 인정받았다.

현대·기아차 (91,500원 상승1800 2.0%)는 현대차 신형 그랜저와 기아차 신형 모닝이 환경부로부터 탄소성적표지 인증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탄소성적표지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해 제품의 생산ㆍ사용ㆍ폐기 등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대표적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CO2)로 환산한 배출량인 탄소발자국을 제품에 표시하고 친환경성을 인증하는 제도다.

이번에 그랜저와 모닝이 탄소성적표지 인증을 받아 현대·기아차는 신형 쏘나타와 K5 등 총 8개 차종이 인징을 획득하게 됐다.

현대차 (247,000원 상승4500 -1.8%) 신형 그랜저의 이산화탄소 배출 총량은 약 26.3톤으로 원·부자재 제조단계 12.7%, 생산단계 1.1%, 사용단계 85.9%(12만km 주행 기준), 폐기단계 0.3%의 비율로 발생했고 기아차 신형 모닝은 약 15.4톤으로 각각12.6%, 1.9%, 85.1%, 0.4% 비율로 이산화탄소가 배출됐다.

현대·기아차는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 이산화탄소 발생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사용단계'의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형 그랜저에는 준대형 최초 2등급 연비를 구현한 세타Ⅱ 2.4 GDI 엔진과 6단 변속기, 샤시통합제어 시스템 등을 적용하여 파워트레인 효율을 극대화했다.

또 강한 자외선을 차단해 냉방 성능을 향상시키고 내장재 변색 방지 및 탑승객의 피부까지 보호하는 ‘자외선 차단 전면 유리’와 출력 및 연비 등 차량 주행을 능동적으로 제어해 최상의 연비 효율을 유지시켜 주는 ‘액티브 에코 시스템’도 적용했다.

신형 모닝에는 신형 카파 1.0 MPI 엔진과 미션 오일 교환이 필요 없는 오일 무교환 변속기가 적용돼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 효율을 달성하고 환경오염은 최소화했다.

이 같은 기술개발로 신형 그랜저는 이전 모델대비 약 4.4톤의 이산화탄소를, 신형 모닝은 이전 모델대비 약 2.6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했다. 이는 각각 30년생 소나무 378그루, 223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동일하다.

현대·기아차는 친환경적 자동차 생산 과정을 구축하기 위해 제품의 원재료ㆍ제조ㆍ사용ㆍ폐기의 전 과정에 걸친 환경 영향을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LCA(Life Cycle Assessment) 기법을 완성차에 적용하고 있다.

또한 ‘에코 효율성 평가’를 실시해 자동차 생산 활동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자원 사용량을 줄이는 지속적인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92% 폭등' 美공매도 전쟁서 개미 압승…한국도 가능할까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