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상한가 종목들 내부자 매도, '상투' 주의보?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31 15: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근 주가가 급등한 기업들의 임직원이나 관계회사들이 보유 지분을 매도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회사 내부사정에 밝은 임직원과 계열사가 주식을 팔면 주가가 고점에 올랐다는 신호로 해석할 수 있다는 게 증권업계 관계자들의 견해다. 반면 일반 투자자들은 주가 급락으로 피해를 볼 소지가 다분하다.

혜인 (6,050원 상승20 0.3%)은 지난 28일 장 마감 후 최대주주 지분변경 공시를 냈다. 혜인의 등기임원인 도원종 감사가 20~25일에 걸쳐 보유주식 10만4305주를 전량 장내매도했다. 평균매도단가는 8079원.

도 감사의 임기는 오는 2013년 3월로 2년 이상 남았다. 혜인 최대주주인 원경희 대표의 친인척 이정림씨도 25~26일 4000주만 남기고 16만8140주를 장내매도했다. 평균 매도단가는 9722원이다.

앞서 혜인은 몰리브덴 광산의 채굴을 개시했다는 소식과 함께 19일부터 5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해 1만1000원에서 고점을 찍었지만, 이들 최대주주의 대량 매도 이후 최근 이틀동안 주가가 14.1% 급락했다.

퍼시스에서 교육가구 사업부분이 인적 분할된 팀스 (71,300원 상승400 0.6%)도 계열사인 퍼시스가 지분 일부를 팔면서 지난 28일 최대주주 소유주식변동신고서를 냈다. 퍼시스는 지난 26일 팀스 보통주 12만22672주 중 1만3600주(1.36%)를 장내매도했다.

팀스는 인적 분할 후 상장 첫날인 지난 25일부터 5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으나 31일 장 종료 전 1분을 앞두고 급락해 전 거래일(28일) 종가와 같은 8만7600원에 마감했다. 회사 측도 당초 적정주가를 3만원 수준으로 봤다며, 주가가 단기 급등한 점을 인정하는 분위기다.

지난해 12월 초 2만4000원에서 지난 1월 28일 3만6100원으로 최고점을 찍은 STX (4,820원 상승75 -1.5%)도 최근 임직원들이 주식을 일부 장내매도했다. 박기문 상무는 19~27일까지 3회에 걸쳐 3850주를 팔았고, 김남영 상무는 24일부터 이틀간 1540주, 박동일 상무는 25일 8500주를 장내매도했다.

급등주는 아니지만 최근 8거래일 꾸준히 소폭의 상승세를 보인 쌍용차는 5% 이상 대주주인 피터벡앤파트너가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이달 26일까지 728만주(5.27%)를 장내에서 매도했다.

쌍용차는 지난 28일 법원이 변경회생계획안을 인가해 경영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으나 피터벡앤파트너는 잔여주식 79만주(2.18%)를 역시 금명간 장내에서 매도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주식시장에서 내부자 매도는 그 회사의 가치가 최소한이라도 주가에 다 반영됐다는 뜻으로 해석 된다"며 "가치투자자라면 주식을 보유하지 않고 있은 상황에서 신규 매입해서는 안 될 주식"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