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무상급식 주민투표 서명운동 본격화

머니투데이
  • 송충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31 12: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보수성향 시민사회단체,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 신청서 제출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위한 서명운동이 본격화된다.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공학연) 등 보수성향의 165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복지포퓰리즘추방 국민운동본부'가 31일 전면무상급식반대 국민투표 시행을 위한 청구신청서를 서울시에 제출했다. 청구인 대표는 김송자 전 국회의원과 류태영 전 건국대 부총장, 한승조 고려대 명예교수 등 3명이다.

이경자 공동운영위원장(공학연 대표)은 이날 청구서 신청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무상급식이라는 포퓰리즘 주장은 당초부터 재원이 제대로 확보될 수 없는 기만적인 선거용 구호"라고 비판했다.

이어 "빠른 시일 내에 청구인 대표자 증명서를 발급해주길 촉구하며, 주민투표법 절차에 따라 가급적 신속히 서명운동을 성공시켜 교육과 재정을 파탄 내는 무차별 무상급식를 단호히 추방할 것"이라며 "서명운동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무상급식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 실시를 위해 앞으로 5~6개월간 주민들의 서명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민 중 투표권자의 5% 이상(41만8000명)이 서명, 요구하면 시의회 동의 없이 주민투표가 가능하다.

김춘규 총괄상임본부장(한국미래포럼 상임대표)은 "서울시내에 회원 10만명 이상 단체가 12곳 가까이 된다"며 "이들 단체와 가두서명을 합할 경우 빠르면 3~4개월 안에 서명을 다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