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계AG]金조해리 "첫 게임 잘 풀려 기분 좋아"

머니투데이
  • 정지은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01 08: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1일 '제7회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쇼트트랙 1500m에서 금메달을 딴 조해리가 자신의 트위터에 경기 소감을 밝혔다.
31일 '제7회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쇼트트랙 1500m에서 금메달을 딴 조해리가 자신의 트위터에 경기 소감을 밝혔다.
지난31일 열린 '제7회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조해리(24,고양시청)가 자신의 트위터에 경기 소감을 밝혔다.

조해리는 경기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첫 게임이 잘 풀려서 너무 기분이 좋다”며 “남은 경기도 파이팅하자"는 글을 남겼다. 또 이날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딴 박승희에게도 "승희야, 오늘 수고 많이 했어"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덧붙였다.

이날 조해리와 박승희는 결승전에서 일본, 중국선수들을 제치고 금메달과 은메달을 나란히 목에 걸었다.

그 동안 조해리는 국내에선 최고의 기량을 자랑했지만 국제 대회에서는 운이 따르지 않았다. 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과 2007년 창춘 동계아시안게임에선 출전 기회도 얻지 못했다. 또 작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인해 계주 금메달을 놓치기도 했다.

조해리가 동계아시안게임에서 개인 종목 금메달을 따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해리는 1일 출전하는 쇼트트랙 500m에서도 2관왕을 노리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쑥쑥 오르는 '전세대출 금리'…"집 없는 것도 서러운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