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석선장 부인, 남편에 "살아나줘 고마워"

머니투데이
  • 김상희,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03 16: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문일답]"국민 관심 모여 석선장 빨리 일어나...앞으로 절대 배 못타게 할 것"

▲기자회견에 임하는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의 부인 최진희씨(왼쪽)과 차남 석현수씨ⓒ아
▲기자회견에 임하는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의 부인 최진희씨(왼쪽)과 차남 석현수씨ⓒ아
"살아나줘서 고맙습니다"

석해균 선장의 부인 최진희씨는 3일 오후 아주대병원 VIP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히며 "'이제 살았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아직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시기인 만큼 웃음이 드러나진 않았지만 한층 불안함이 사라진 표정이었다.

최씨는 또 "의료진들의 정성이 (남편의 생환에) 보탬이 됐고 대통령께서 많은 성원을 해주셨다"며 "국민 여러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신 힘까지 모여 석 선장이 빨리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석 선장 가족인 최씨와 차남 석현수씨와의 일문일답.

-석 선장의 상태는 어떤가?
▶차남 석현수(차남):아침에는 가족들을 못 알아봤는데 지금은 어느 정도 알아보는 느낌이다. 아침에는 눈을 뜨시고 말씀하셨는데 잘 들리지는 않았다. 그래도 미소를 지으셨고 눈을 똑바로 마주보기도 하셨다.

-오늘 깨어나실 것 알았나?
▶부인 최진희(부인):오늘쯤 깨어날 거라고 병원 측에서 말씀해 주셨고 그리고 본인도 몸을 움직였다. 살아나줘서 고맙다. 눈빛이 밝아 웃는 인상이셨다.

-기분이 어떤가?
▶부인:기분이 좋고 이제 살았구나하는 생각이 든다. 의료진들 정성이 보탬이 됐고 대통령께서도 많은 성원을 해 주셨으며 국민 여러분들 관심 가져주셨다. 그런 힘들 모여 석 선장님이 빨리 일어난 것이다.

-오늘 몇 번이나 만났나?
▶부인:9시에 깨어나시고 세 번 정도 만났다. 조금씩 더 나아지는 것이 눈에 보인다, 선장님 눈 앞 플래카드에 "석해균 선장님, 이곳은 대한민국입니다"라는 글귀가 있었는데 그것을 보고 많이 웃으셨다.

-만나서 어떤 말 건냈나?
▶부인:병원장님이 나를 가리키며 누구냐고 물으니까 (석 선장이)집사람이라고 대답했다. 횡설수설하고 몸에 열도 좀 났다. 무슨 말인지 잘 못 알아들었다.

-식사는 언제 하실 수 있다고 하던가?
▶부인:아직 모른다

-몸 회복되면 다시 배를 타게 하실 것인가?
▶부인:앞으로 절대로 못 타게 할 것이다.

-국민들에게 한 말씀 부탁한다.
▶부인:가족대표로서 모든 국민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전에 부인 목소리 듣고 눈물흘렸다는데
▶부인:아픈 손을 만졌는데 감각이 없어 보였다. 얼굴을 보니 눈물을 흘려서 "여보"라고 불렀더니 고개를 약간 돌리더라.

-의료진에게 하고픈 말은?
▶부인:담당의 이국종 교수 밤에 한숨도 못 주무셨다. 너무 감사드린다.

-선원들은 석 선장님을 보러 올라오나?
▶부인:곧 선원분들도 올라오신다고 한다. 회사관계자들도 온다고 들었다. 선원분들과 회사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해 달라.

-아버지 깨어났을 때 어땠나
▶차남:말로 할 수 없을만큼 기뻤다. 처음에는 알 수 없는 말을 하셔서 슬프기도 했지만 상태가 더 좋아져서 나아가고 있구나라는 생각에 기쁘다.

-의식 되찾으면 어떤 말 드리고 싶나
▶차남:다시 살아나셔서 감사드린다.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많은 분들이 도움 주신 것에 감사의 말씀드리고 싶다. 오만에서 올 때 게스트하우스에서 처음 본 분이 '아버지 뉴스를 봤다'며 한식 그냥 차려주셨다. '한국인의 정이 이렇게 따듯하고 고맙구나'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다. 아버지께서 손발을 움직이시는 것을 보면 정말 아프실텐데 여기까지 참고 견뎌 오셨다. 앞으로 힘들고 괴로울 테지만 조금만 더 견뎌주셨으면 하는 생각이다.

-평소에도 석 선장님이 건강하셨나
▶차남:배가 큰데 엘리베이터가 없어 매일 걸어 다니시고 등산도 즐기시다보니 건강하지 않으셨나 싶다

-특별히 고마웠던 분은?
▶차남:원희목 한나라당 의원이 명절 음식 해 주셨다. 단순히 먹는 것보다 그 정성에 너무 감사했다. 진수희 보건복지부장관도 떡을 해 주셔 의료진과 나눠 먹었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첫날 와 위로해 주셨다. 삼호해운 경영진도 많이 오셨다.

-아버지 다시 배 타겠다고 하면?
▶차남:어머니와는 생각이 약간 다르다. 본인이 하고 싶다고 하시면 뭐든지 하시는 분이시다.

-이번 설은 평소와 어떻게 다른가?
▶부인:남편이 깨어나 뜻깊은 설이다. 세상을 다시 사는 느낌이다. 고향 밀양에 계신 부모님은 외삼촌이 가서 위로해 주시고 있다. 전화를 드렸는데 눈물을 흘리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