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 금리인상에 亞 통화 절상…한국·인도는 '소폭' 절하

머니투데이
  • 조철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09 15: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의 추가 금리인상에 따라 아시아 주요 통화가 대체로 절상됐다.

중국 위안화를 비롯해 호주와 대만, 태국의 통화 가치가 상승했으며 한국과 인도, 인도네시아의 통화 가치는 소폭 하락했다.

9일 오후 3시 서울 외환시장에서는 원/달러 환율이 전일 대비 4.2원 상승(원화 가치 하락)한 1108.9원으로 마감했다.

같은 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위안/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03% 하락(위안화 가치 상승)한 6.5830위안을 기록 중이다.

또 호주달러/달러 환율은 0.14% 하락한 1.0132호주달러를, 대만달러/달러 환율은 0.86% 하락한 28.784대만달러를 각각 기록하고 있다.

아울러 바트/달러 환율은 0.23% 떨어진 30.74바트를 기록 중이다.

한편 달러는 약세를 보이고 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일 대비 0.09% 하락한 77.932를 기록 중이다.

달러/유로 환율은 0.17% 상승(달러 가치 하락)한 1.3648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엔/달러 환율은 0.02% 상승한 82.39엔을 기록 중이다.

한편 인민은행은 전날 예금과 대출 금리를 9일자로 각각 0.25%포인트씩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중국의 1년 만기 대출금리는 5.81%에서 6.06%로, 예금금리는 2.75%에서 3%로 각각 상향 조정됐다.

인민은행의 금리인상은 올해 들어 처음이며 지난해 10월 이후 세번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