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공지영 "문학 동료 비난에 큰상처, 정신과 치료 받았다"

스타뉴스
  • 김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307
  • 2011.02.10 08: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지영 "문학 동료 비난에 큰상처, 정신과 치료 받았다"
작가 공지영이 문학 동료들의 비난에 큰 상처를 받고 정신과 치료까지 받은 사연을 고백했다.

공지영 작가는 9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의 코너 '무릎팍도사'에 출연, 이 같이 밝혔다.

공지영 작가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가 나도 예상치 못한 뜨거운 반응을 받았다. 31살에 얻은 이른 성공이었다"며 "하지만 그것에 맞춰 재앙이 왔다. '대중의 구미에 맞는 글만 쓴다' '얼굴로 책을 판다' 등 많이 상처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공 작가는 "특히 문학을 논하던 동료들이 그랬을 때 크게 상처 받았다. 그래서 정신과 치료 받으러 갔었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한편 공지영 작가는 1988년 창작과 비평에 '동트는 새벽'으로 등단해 이후 '봉순이 언니' '고등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등 수많은 베스트셀러를 발표해 왔다. 최근 단편 '맨발로 글목을 돌다'로 제35회 이상문학상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작품 '도가니'를 영화화를 앞두고 있다.

공지영 "문학 동료 비난에 큰상처, 정신과 치료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뱅 청약 58조 몰렸다…1억 넣었다면 15~20주 받을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