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진박 어머니 '인간극장' 사적부분 공개 유감"

머니투데이
  • 정지은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009
  • 2011.02.10 0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진 박 어머니가 KBS 1TV '인간극장'에서 방영된 '유진 박, 다시 날다'의 방송 내용에 유감을 표현했다.
유진 박 어머니가 KBS 1TV '인간극장'에서 방영된 '유진 박, 다시 날다'의 방송 내용에 유감을 표현했다.
KBS 1TV '인간극장'에서 방영된 '유진 박, 다시 날다'가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유진 박(36)의 어머니는 이 방송 내용에 유감을 표현했다는 전언이다.

10일 ‘유진 박을 응원하는 시민들의 연합’ 카페 운영진은 "9일 저녁 유진 박 어머니와 통화 결과, 어머니는 '인간극장'에 유진 박의 음악적 재기와 상관없는 지극히 사적인 부분들이 아무런 여과 없이 공개된 것에 유감을 표했다"고 밝혔다.

이 운영진에 따르면 유진 박의 어머니는 5부작 중 7일부터 9일까지 방영된 3부작을 보고 크게 5가지 문제를 지적했다.

우선 유진 박이 조울증으로 인해 약을 복용하는 장면과 하루 12시간 수면이 필요하다는 부분을 공개한 것에 유감을 표했다. 8일 방송에서 유진 박은 "나는 가끔 마음이 올라가고 내려가고 해서 조울증 약을 먹는다"고 말했다. 이어 마음을 안정시키기 위해 하루 12시간 이상 잠을 잔다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또 유진 박이 돈을 벌어 어머니 집세를 낸다고 말하는 부분도 오해의 소지가 있어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8일 방송엔 유진 박이 "다시 무대에 설 때 행복했다"며 "왜냐하면 돈을 버니까"라고 말하는 부분이 나왔다. 당시 유진 박은 "어머니가 힘들게 살기 때문에 공연을 열심히 하는 것"이라며 "항상 돈을 벌어 어머니께 드린다"고 말했다.

운영진은 "유진 박 어머니는 '줄리어드의 존 레논'이라고 불릴 만큼 음악적 천재이기에 음악 이외의 실생활에 대해 다소 미숙한 것을 두고 마치 지능적, 사회적으로 미성숙한 사람처럼 연출 또는 묘사된 부분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유진박이 30대 후반의 성인 남성임에도 불구하고 임시 매니저 및 촬영을 위한 일회성 스타일리스트가 반말을 사용하는 모습에도 유감을 전했다.

이 운영진에 따르면 미국에 거주 중인 유진 박 어머니는 유진 박이 '인간극장' 출연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촬영 시작 후 1주일 만이었다. 제작진이나 유진 박의 매니저가 아닌 한 팬의 요청 때문이었다. 한 팬이 "'인간극장' 촬영을 위해 팬미팅이 필요하다"는 요청을 하면서 알려진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7일부터 방송된 '인간극장'에서 유진 박은 여전히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과연 이것을 재기했다고 볼 수 있냐며 제작진에 대한 불만을 강하게 표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