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 성장정체 NHN, 인터넷 '대장주' 맞나?

머니투데이
  • 김동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0 14: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NBP분할 후 기준…영업익 2%성장 머물러

MTIR sponsor

NHN (452,000원 상승12000 2.7%)의 외형과 함께 성장성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NHN은 10일 지난해 사상 최대매출을 거뒀다고 발표했지만, 분기 성장률은 4%에 머물렀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영업이익은 2%증가하는데 그쳤다.

NHN의 지난 2009년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 3574억원, 5405억원이었다. 연간 매출액은 전년대비 11.6%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11%, 17.2% 늘었다. 게임에 대한 규제로 게임 매출이 급감했지만, 강점을 보이고 있는 검색광고가 성장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NHN이 발표한 건 NHN비즈니스플랫폼(NBP) 분할 전 기준 실적. NHN은 투자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NBP 분할 전 기준으로 실적을 발표하고 있지만, 분할 후 실적 성장률은 크게 못 미친다.

증권업계 일각에서는 분할 후 성장세를 감안할 때 NHN이 인터넷 기업의 성장성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게임부문에서도 마진율이 50%를 넘는 고수익 분야인 웹보드 게임은 20%가량 뒷걸음질치고 있고, 기대를 모으고 있는 MMORPG게임 테라는 상대적으로 마진율이 낮다는 분석도 나온다.

박재석 삼성증권 연구원은 "(NBP분할 후 기준)4분기 매출액이 4%, 영업이익이 2%상승한 점을 감안하면 성장성은 둔화되는 추세"라며 "향후 성장성 둔화에 대해 어떻게 비전을 제시할지가 투자의 관건"이라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게임부분의 연간성장률이 21.5%줄어들었고, 오버추어와 결별하면서 직접 마케팅 비용이 늘어나는 점도, 영업이익률 악화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우철 미래에셋증권 연구원도 분할후 기준 4분기 매출액 및 영업이익 전년동기 대비 각각 3.1%, 3.5% 증가한 증가한 3311억원, 1508억원이었다며 시장 컨센서스에 못미쳤다고 평가했다.

정 연구원은 "시장 수익률을 웃돌기 위한 강력한 모멘텀은 단기적으로 부재한 상황"이라며 "일본 네이버재팬의 상용화가 이루어질 경우 주가 모멘텀은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웹보드 게임의 부진에 대한 우려가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박 연구원은 "상대적으로 강한 게임부문의 경우, 수익성이 높은 웹보드 게임의 성장성을 테라와 같은 마진율이 낮은 게임이 만회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밸류에이션에 비해 낮은 성장성에 대해 충분한 설명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증권가의 반응은 이 같은 우려가 반영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나란히 실적을 발표한 게임 경쟁사 엔씨소프트 (812,000원 상승18000 2.3%)는 상승했지만, NHN은 하락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