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남북대화 다시 표류?···"北, 南과 상종필요 못느껴"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0 17: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북한이 남북 군사실무회담 결렬 책임이 전적으로 남측에 있다고 주장하면서 남북관계가 다시 냉각기로 돌아섰다. 정부도 천안함·연평도 사태 해결이 전제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남북 해빙은 상당한 시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군사회담 북측 대표단은 1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공보'에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더 이상 (남측과) 상종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며 강력 비난했다. 또 "겉으로는 대화에 관심 있는 듯 흉내 내고 속으로는 대화 자체를 거부한다"고 회담 결렬의 책임을 남측에 떠넘겼다.

국방부는 북한이 전향적 태도를 보여야만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실무회담 대표로 나선 문상균 국방부 북한정책과장(대령)은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한 우리 국민의 아픔과 상처가 남아있기 때문에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했다"며 정부의 확고한 입장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북한의 전방위 유화공세로 조성되던 대화국면은 냉각기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게 당국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회담 결렬에 대한 북측의 반응에 대해 당국자는 "우리 정부가 국제 사회의 대화 흐름을 역행하고 있다고 선전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군사실무회담 결렬이 대화의 전면 단절로 급격하게 선회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미·중 양국이 정상회담을 통해 남북대화를 압박하고 있고 북측으로서도 김정은 후계체제 안정과 경제난 해소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남아있는 만큼 다시 회담을 제의해 올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정부도 추가 접촉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국방부는 북한이 다시 대화를 제의해 올 경우 수용 가능성에 대해 "어떤 조건을 가지고 제의하느냐에 따라 다르다"고 밝혔다. 북한도 자리를 박차고 회담장을 떠났지만, 남측과 국제사회 움직임을 지켜본 후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한 새로운 대응 전략을 들고 나올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이달 말 진행될 예정인 한미합동군사훈련까지는 긴장 국면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도 회담 결렬의 책임이 북한에 있는 만큼 먼저 대화 재개를 제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한 전문가는 "2월 말 한·미 연합 군사훈련이 끝난 후에나 대화 재개가 가능할 것"이라며 "6자회담 국가들의 접촉은 꾸준히 이어질 예정 인 만큼 중국의 반응이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북한이 군사회담 외에 연초부터 제안해 온 다양한 통로의 대화 가능성을 모색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최근 정부가 적십자회담에 동의한다는 내용의 전통문을 보냈기 때문에 북측이 적십자회담을 대화 통로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