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창의투자자문, "고객 자산 못 지켜 죄송합니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1 19: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객들에게 큰 폭의 조정에 대한 대응하지 못한 점 사과.."고객과의 소통 차원"

스타 펀드매니저 출신인 서재형 대표와 전 하나대투증권 부사장 출신 김영익 리서치·마케팅관리부문 대표가 이끄는 창의투자자문이 투자자들에게 고객 자산을 잘 지키지 못해 송구스럽다는 이메일을 보냈다.

창의투자자문은 11일 '2000 위협에 따른 시장전망'이란 제목의 이메일을 통해 "코스피가 설 직전 최고점(2115P)을 기록한 이후 2월 들어 단기 100포인트 이상 큰 폭의 조정 양상이 나타내고 있는데 좀 더 섬세한 대응을 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고객들의 자산을 잘 지켜내지 못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좀 더 세세한 대응을 하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창의투자자문은 최근 코스피 급락의 원인을 △차익실현 욕구 증대 △농산품가격급등 등 악성 인플레이션 우려 △과잉긴축에 따른 이머징시장의 내수성장동력 훼손 △선진국 회복에 따른 외국인 캐리트레이드 자금의 이머징 시장에서의 매도압박 증가를 꼽았다.

이에 대해 김영익 대표는 "고객과 소통해야한다는 생각은 창립 때부터 생각해왔던 것"이라면서 "이익이 나든 손해가 나든 회사의 상황에 대해 고객들에게 알리기 위해 메일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회사 내 고객자산관리팀에서 고객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고객들에게 설명할 상황이 생기면 고객들과의 소통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영업을 시작한 창의투자자문은 짧은 기간에 1조원이 넘는 자금을 모으며 돌풍을 일으켰다. 창의투자자문은 20개 종목 이하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는데, 저평가 대형우량주 중심으로 평균 15종목에 투자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종·강북 아파트 종부세 배제…'마래푸' 보유세 10만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