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WC]글로벌 모바일 전쟁, 막이 올랐다

머니투데이
  • 바르셀로나(스페인)=강기택 기자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3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WC 2011 로고
MWC 2011 로고
글로벌 모바일 전쟁의 제2 단계가 시작된다.

‘변화를 선도한다(Leading the Transformation)'는 슬로건을 내건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1’이 13일(현지시간) 삼성전자의 제품 공개 행사(모바일 언팩)를 필두로 사실상 개막에 들어간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14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삼성전자 (67,500원 상승2800 4.3%)LG전자 (89,200원 상승500 0.6%) 등 휴대폰 제조사를 비롯해 AT&T, 보다폰 등 이통사와 에릭슨, 퀄컴 인텔 등 장비와 칩셋 제조사 1360개사가 참가한다.

개막을 하루 앞두고 삼성전자, 소니에릭슨 등 휴대폰 제조업체들은 올해의 전략을 발표하고 최신 제품군을 펼쳐 보이며 전세계 200여개국에서 몰려 든 6만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삼성전자는 이번 'MWC 2011'에서 역대 최대인 173평 규모의 전시관을 설치했으며 13일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S 후속작인 2011년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 Ⅱ'와 차세대 태블릿, 다양한 4G솔루션 등을 선보인다.

특히 '모바일 언팩'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스마트 라이프 시대를 주도해 나갈 비전도 발표한다.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삼성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시장에 선보이며 고객에게 '진정한 스마트 라이프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LG전자는 360평방미터(108평) 규모의 전시부스를 마련했다. 8.9인치 태블릿PC ‘옵티머스 패드(Optimus Pad)’를 비롯, 무안경 3D 스마트폰 ‘옵티머스 3D’, 세계 최초 듀얼코어 스마트폰 ‘옵티머스 2X’ 등을 비장의 무기로 내놓는다.

박종석 LG전자 MC(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사업본부장은 “올해 시장을 주도할 혁신적 스마트폰 라인업을 통해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의욕을 보였다.

SK텔레콤 (231,000원 상승2000 0.9%)은 증강현실과 영상인식 기술을 활용한 유아용 교육패키지 '3D매직북'을 공개할 예정이다. 올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추진중인 스마트 클라우드 기반 LTE(롱텀에볼루션) 네트워크 기술도 선보인다.

소니에릭슨은 영상게임 기술을 탑재한 스마트폰 '엑스페리아 플레이'를 13일 공식 발표하고 엑스페리아 아크 등 올해 글로벌 시장에 내놓을 신제품도 소개한다.

이번 MWC를 수놓을 IT업계의 별들도 속속 도착하고 있다.

국내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최지성 부회장, 신종균 사장, LG전자의 박종석 부사장 등이 모습을 드러냈으며 하성민 SK텔레콤 사장, 표현명 KT 사장,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역시 앞서거니 뒤서거니 바르셀로나에 입성하고 있다.

관람객들은 기조연설자로 나서는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 폴 오텔리니 인텔 CEO,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MS) CEO 등 글로벌 IT업계의 스타들이 어떤 메시지를 던질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