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소건설사 '상생펀드' 있으나마나

머니투데이
  • 전병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7 06: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형업체, 협력사 측면지원 대출금리 인하 취지…은행 문턱 높아 실효성 의문

중소건설사 '상생펀드' 있으나마나
지난 10일 김동수 공정거래위원장이 건설사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 협력업체들과 동반성장을 강조한 후 건설사들이 잇따라 '상생펀드'를 만들고 있다.

대부분 전문건설업체인 협력사들이 은행 대출을 받을 때 대형건설사들의 '측면지원'을 통해 대출금리를 낮춰주는 게 상생펀드의 취지다. 그러나 소형건설사의 경우 은행의 대출심사를 통과하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여서 상생펀드의 실효성이 도마에 올랐다.

17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건설사의 상생펀드 조성금액은 5945억원(총 13개사)이다. 여기에 대우건설 (7,310원 보합0 0.0%)(300억원) 롯데건설(100억원) 두산건설 (1,240원 보합0 0.0%)(100억~150억원) 등이 추가로 상생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삼성물산 (48,100원 상승2300 5.0%)(1000억원)과 현대건설 (55,300원 상승2000 -3.5%)(600억원) 등 주요 대형건설사들은 지난해부터 상생펀드를 조성해 운용하고 있다.

상생펀드는 협력업체에 저금리로 대출을 지원하는 형태다. 구조는 회사마다 조금 다르지만 이를테면 대형건설사들이 펀드 조성금액을 무이자로 은행에 맡기는 대신 은행들은 해당 건설사의 협력업체들이 돈을 빌릴 때 대출금리를 연 7%에서 연 5~6%로 낮춰주는 식이다.

은행 입장에선 대출금리를 깎아줘도 예금금리를 지급하지 않기 때문에 손해를 보지 않는다. 건설사 입장에선 주거래은행과 거래실적을 쌓는 동시에 협력업체를 돕는다는 명분을 얻기 때문에 '일석이조'인 셈이다.

이와 별개로 건설사들은 협력업체들에 별도의 자금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이는 발주처에서 공사선급금을 내주지 않을 경우에도 건설사들이 하도급업체들에 자금을 대신 주는 형태다. GS건설 (44,200원 상승100 -0.2%)의 경우 150억원을 경영지원금으로 조성해 104억원을 협력업체에 지급했고 SK건설과 현대산업 (12,650원 보합0 0.0%)개발은 각각 132억원, 105억원을 지원했다.

그러나 경영자금 지원이나 어음 대신 현금결제를 늘리는 지원책과 달리 상생펀드의 실질적인 효과에 대해선 의구심이 든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도급을 받는 협력업체들이 중소건설사인 점을 감안하면 은행 문턱을 넘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가뜩이나 소형건설사들의 연쇄부도가 이어지고 있어 은행의 대출심사는 더욱 까다롭다. 이 때문에 대출금리를 1~2%포인트 낮춰주는 방식은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대한건설협회 관계자는 "상생펀드의 실적이 많지 않은 이유도 이러한 문제점이 있기 때문"이라며 "상생펀드의 취지를 살리려면 협력업체에 자금을 직접 지원하거나 신용보강을 해주는 방식 등으로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건설사들은 하도급 실적과 시공능력평가 등 자체적인 검증기준으로 상생펀드 지원대상인 협력업체를 평가한다"며 "이 때문에 선정된 협력업체는 은행의 여신심사 과정에서 플러스를 받는 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