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문순 "종편, 일종의 '결혼사기극'"

머니투데이
  • 김선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5 15: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문순 "종편, 일종의 '결혼사기극'"
최문순 민주당 의원은 15일 종합편성채널과 관련, "짜장면 가게를 대량으로 허가해 놓고 옆집 손님을 끌어다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의정관에서 자신이 주최한 '종합편성채널, 언론·의료·교육·생태계 파괴를 우려한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종편 선정은 일종의 결혼 사기극"이라며 "한 남자가 어떤 여자에게 '결혼하자'고 해 놓고 알고 보니 네 명을 동시에 사귄 셈"이라고 비유했다.

그는 "KBS 수신료 인상, 채널 재배치, 전문의약품 등 광고규제 완화, 방송발전기금 등 공적기여금 지급 유예, 민영미디어랩 등이 특혜 관련 5개 사안"이라며 "이 중 반드시 국회에서 개정안이 통과돼야 할 사안은 KBS 수신료 인상, 전문의약품 광고규제 완화, 민영미디어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월 임시국회에서 개정안을 처리해야 할 사안은 KBS 수신료 인상, 민영미디어랩 문제"라며 "민영미디어랩의 경우 MBC, KBS, SBS 등 기존 방송사는 광고와 기사를 바꿔먹지 못하도록 기업과의 직접 접촉이 불가능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데 신생 종편들은 기업과의 직접 접촉이 가능하다"며 "기자들이 특정 기업과 접촉해서 기사를 바꿔 먹을 소지를 둔 셈"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종편은 원초적으로 내부적인 5대 특혜를 뒀는데, 권역제한이 첫번째"라며 "기존 방송은 춘천MBC, 창원KBS 등 권역별로 허가가 나오는데 신생 종편은 전국권 광고를 하는 만큼 춘천MBC처럼 지역이 한정된 방송사 말고 광고효과가 큰 신생 종편으로 광고가 몰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