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실리콘밸리 고용은 늘었지만…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5 16: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인당 순익 6.2만불로 2005년 근접 불구 공공부문 고용 취약

미 벤처기업의 산실 실리콘밸리의 고용 사정이 2004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

15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실리콘밸리 네트워크와 실리콘밸리 커뮤니티 재단의 합동조사결과 지난해 실리코밸리의 고용자 수는 1만2300명 더 늘어 2004년 수준에 도달했다. 직원 1인당 순익은 6만2400달러로 이는 2005년과 비슷했다.

실리콘밸리 전경.
실리콘밸리 전경.
구글을 비롯해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업체의 고용증가가 이 지역의 고용환경 개선에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양적완화 이후 풍부해진 유동성이 기술관련 기업들의 투자로 연결된 것도 도움이 컸다.

실제로 구글은 올해 6000명을 늘릴 예정이며 페이스북도 고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매년 직원 수를 50%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애플도 고용에 적극 나서고 있다. 애플은 지난해 글로벌 직원수를 36% 늘려 9월에는 직원수가 4만6600명에 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리콘밸리 전체 지역의 경기회복세는 미미한 편이다.

지난해 실리콘밸리의 취업 성장률은 1.1%로 국가 전체 평균 0.9%를 상회했지만 지난해 12월 지역의 실업률은 9.8%로 국가전체 평균 9.1%를 훨씬 상회하고 있다. 바로 공공부문의 고용이 전년대비 15% 감소했기 때문이다.

실리콘밸리는 백만장자의 탄생지로 유명한 곳이지만 2007~2010년 당시 정부의 식량배급 프로그램 참가자 비율이 59%로 미 전체 평균 56%를 상회할 정도로 양극화가 분명한 지역이라는 얘기다.

실리콘밸리 커뮤니티 재단의 에멋 카슨 최고경영자(CEO)는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기술 부문에서 한쪽은 놀랄만한 고용을 이루고 있지만 다른 한쪽은 실업률이 10%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콜래보레이티브 이코노믹스의 더그 헨튼 이코노미스트도 “일자리, 특히 기술 부문의 일자리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인 소식이지만 이는 제한된 회복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