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기업 상반기 채용 '훈풍', 14개 그룹 1만2000여명

머니투데이
  • 김정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7 09: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해 상반기 대비 12.4%↑… GS, 한화, CJ, 대림 그룹은 20% 이상↑

대기업 상반기 채용 '훈풍', 14개 그룹 1만2000여명
30대 그룹이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113조 2000억원의 투자계획을 밝힌 가운데, 2011년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규모 역시 지난해에 비해 큰 폭으로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최근 매출액 상위 30대 그룹사(공기업 5곳 제외)를 대상으로 '2011년 상반기 채용전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상반기 채용여부를 확정한 그룹사는 총 14개로 채용 규모는 1만2100명이다. 이는 지난해 대비 12.4% 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그룹사 가운데 가장 많은 인원을 채용하는 곳은 삼성과 LG.

삼성그룹은 지난해 채용인원인 8000명 보다 1000명 증가한 총 9000명을 올해 대졸 신입사원으로 채용한다. 아직 상·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규모는 확정짓지 못했지만 지난해 상반기 고용인원인 3500명 보다는 늘어날 전망이다. 삼성그룹은 대졸 신입사원 공채와 별도로 인턴사원도 4000명 수준으로 채용할 계획이며 인턴십 프로그램 경험자는 정규직 공채시 가산점을 부여할 예정이다.

계열사별로 채용을 실시하는 LG그룹은 대졸신입 6000명, 경력 3000명, 기능직 8000명 등 올해 총 1만7000명을 채용해 지난해보다 13% 늘었다. LG는 주력사업 및 신성장동력 분야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대졸 전체 채용인원(신입+경력) 9000명 중 5000명을 기술개발(R&D) 인력으로 선발하며 이와는 별도로 대졸인턴도 800여명 선발해 이 중 80% 이상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지난해 5000명(인턴 포함)의 신규사원을 채용한 현대기아차 그룹의 경우 공격적인 투자와 고용확대 계획에 따라 지난해보다 고용규모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GS, 한화, CJ 대림 그룹도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린다. GS그룹은 올해 총 2800명의 신입 및 경력사원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고용인원인 2400명보다 약 20% 가까이 증가한 수준이며, 이중 대졸 신입사원 연간 채용인원은 700여명.

지난해 상반기 420여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한 한화그룹은 올해는 그보다 20% 가량 늘어난 540여명을 채용하고, 같은기간 100여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한 대림은 올해는 그 두 배인 200여명을 채용한다.

CJ는 지난해보다 55%가량 늘어난 90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며 STX그룹은 지난해보다 10%늘린 총 2500여 명의 신규사원(경력 포함)을 채용한다.

롯데는 아직 정확한 상반기 채용인원을 확정 짓지는 못했지만 지난해 상반기 채용규모인 700명 보다는 소폭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서류접수는 3월말경 시작된다.

두산그룹은 작년 상반기와 비슷한 300여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며 서류접수는 4월 경에 시작한다.

매년 상하반기 인턴사원을 채용해, 일정 실습 기간을 거친 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부문)의 경우 올 상반기에는 장교 출신자 채용 포함 총 174명을 채용할 계획이며 서류접수는 4월경 시작된다.

지난해 250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한 동부그룹은 올해는 그보다 10% 늘어난 275명을 4월 중순 경 서류접수를 통해 채용할 계획이다.

현대그룹은 올 상반기 197여 명의 신규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며, 이중 109명은 대졸 신입사원으로 채용한다.

현대건설 (54,000원 상승1300 -2.4%)은 작년 상반기 1월 입사자가 350명, 올해는 그보다 소폭 늘어난 400명의 대졸 신입사원이 1월에 입사했다.

고용과 연계한 인턴채용으로 상반기 공채를 대신하는 SK그룹은 아직 상반기 고용인원 규모를 확정짓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사상 최대 규모 투자와 인재채용을 한다고 밝힌 만큼 지난해 고용인원인 660명보다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효성 (118,500원 상승500 -0.4%)포스코 (355,000원 상승1500 0.4%), 대우조선해양 (32,800원 상승600 -1.8%), 현대중공업 (132,000원 보합0 0.0%) 등은 상반기 대졸 신입직 채용 규모와 시기 등을 확정하지 못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만원까지 본다"…네이버, 호실적에 또 장중 최고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