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스티브 잡스 암치료..살날 6주밖에 안남았다?"

머니투데이
  • 정지은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092
  • 2011.02.17 09: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근 애플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가 암 센터에 방문했으며 6주 내에 사망할 수도 있다는 루머가 퍼졌다.
최근 애플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가 암 센터에 방문했으며 6주 내에 사망할 수도 있다는 루머가 퍼졌다.
애플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Steve Jobs, 55)가 암센터를 방문했고 6주 이내에 사망할 수도 있다는 루머가 퍼져 누리꾼들이 술렁이고 있다.

미국의 가십 전문지 내셔널인콰이어러는 16일(이하 현지시간) 스티브 잡스가 스탠포드 암센터에서 치료를 받는 사진이 찍혔는데 당시 피골이 상접한 모습이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스티브 잡스가 살날은 6주 밖에 남지 않았다는 소문도 있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그러나 이 루머는 사실 확인이 되지 않았으며, 타 매체들이 애플 측에 문의 했으나 애플 측에선 언급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달 18일 미국 경제전문 잡지 포춘은 전 애플 임원의 말을 인용해 "스티브 잡스가 병가를 낸 이유가 희귀 췌장암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2004년 췌장암 수술을 받았던 스티브 잡스는 2009년에도 스위스 바젤대 병원에서 신경내분비계의 암치료를 받기도 했다. 이 가운데 신경내분비계 암은 재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의학계에 알려져 있다.

한편 1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스티브 잡스가 현재 병가 중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중요한 전략적 결정의 업무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티븐 잡스는 지난 달 17일 병가를 냈으나 정확히 어떤 병 때문인지, 언제 복귀할지에 대한 입장은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