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칸 IMF 총재, 佛 대선출마 "마누라에게 물어 봐"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1 10: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칸 IMF 총재, 佛 대선출마  "마누라에게 물어 봐"
내년 프랑스 대선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출마 여부를 묻는 언론 인터뷰에서 다시 한 번 불확실한 입장을 드러냈다.

칸 총재는 20일(현지시간) 프랑스 TV와의 인터뷰에서 대선 출마 의사를 묻는 질문에 "나는 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나는 IMF 총재일 뿐"이라 덧붙였다.

그러나 칸 총재는 이날 인터뷰에서 IMF 총재로서의 두 번째 임기를 수행할 것이냐는 질문에 '아내의 조언을 항상 듣는다"며 출마를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았다. 지난 주 칸 총재의 부인이자 프랑스 신문 기자인 앤 싱클래어는 프랑스 르 포인트와의 인터뷰에서 "칸 총재가 IMF 총재 두 번째 임기를 맡지 않을 것"이라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 사회당 소속인 칸 총재는 2012년까지인 IMF 총재 임기를 마친 후 내년 10월에 있을 대선 출마가 유력시 되는 상황. 칸 총재의 내년 대선 출마설은 몇 달 간 이어졌으나 아직까지 칸 총재가 공식적으로 출마설을 시인한 적은 없다. 사회당 경선 후보 등록 마감은 오는 7월이다.

칸 총재가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할 경우 그는 재선을 노리는 니콜라 사르코지 현 프랑스 대통령의 가장 막강한 경쟁자가 될 전망이다.

프랑스 전 경제재무 장관이었던 칸은 국내에서 강력한 지지를 받고 있다. 프랑스 여론조사기관 CSA가 지난 달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칸 총재의 지지율은 30%로 사르코지 대통령 지지율 23%를 앞섰다.

칸 출마설에 대해 프랑스 여당 대중운동연합(UMP)의 장 프랑수아 코페 원내대표는 이날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칸 총재가 프랑스 안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완전히 알고 있는 지나 모르겠다"며 "프랑스 국민들과 중요한 주제들을 이해하기 위해 필요한 시간을 갖지 않는 사람은 프랑스를 위한 프로젝트를 세울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칸 총재는 G20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후 여러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유럽연합(EU)의 역내 국가 지원시스템의 조속한 설립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칸 총재는 "유럽연합(EU) 각국 수장들이 내달 EU 정상회의 전에 투자자들에게 유럽 부채 위기 해결이 가능할 것이란 확신을 심어줘야 한다" 고 말했다.

그리스, 아일랜드에 대한 구제 금융을 실시한 이후 EU는 부채 문제가 심각한 역내 국가들에게 재정적인 지원을 시행하는 영구적인 지원 시스템 창설을 계획하고 있다.

그는 "유럽 중요 국가들의 수장들과 이야기하면서 포괄적인 접근방식을 취해야 할 필요성을 그들이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하게 됐다"며 "3월 말까지 더 포괄적인 해결책을 찾아낼 것이라는 신뢰가 생겼다"고 밝혔다.

또 칸 총재는 "전 세계 경제 위기가 완전히 끝났다고 보긴 어렵다"며 "유럽 리스크는 줄어들었으나 원자재 가격 인상이 위험 요소"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양육비 안주면 신상 공개...전세금 떼먹은 집주인은 왜 안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