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튀니지, 전 대통령 사망여부 사우디에 문의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1 09: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재스민 혁명'으로 20여년간의 철권통치를 몰아낸 튀니지의 임시정부가 20일(현지시간) 지네 엘 아비디네 벤 알리 전 대통령의 송환을 사우디아라비아에 요청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튀니지 외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벤 알리 전 대통령은 같은 나라 국민들끼리 서로를 살상하게 하는 흉악범죄에 관여됐다며 그를 법의 심판대에 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UN은 튀지니의 소요 사태 동안 수십명이 사망한 교도소 방화를 비롯해 최소 219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또 반정부 시위 진압 과정에서 보안군이 고문, 강간 등에 관여됐다는 증언도 다수 제기됐다.

튀니지 외무부는 벤 알리 전 대통령의 사망 여부도 문의했다. AFP통신 등은 앞서 지난 15일 벤 알리 전 대통령이 사우디에서 갑자기 뇌졸중을 일으킨 뒤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튀니지 외무부의 이날 성명은 튀니지에서 시위가 계속됨에 따라 나왔다. 이날 수천명이 대통령궁 앞에 모여 벤 알리 전 대통령의 오랜 측근인 모하메드 가누치 총리가 총리직을 유지하고 있는 것에 분노를 나타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