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현대건설 우발채무 8000억 사실과 달라"

머니투데이
  • 서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1 10: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차 차트

MTIR sponsor

현대자동차 (185,500원 ▲1,500 +0.82%)는 21일 '현대건설 (42,250원 ▲200 +0.48%) 우발채무 및 부실채무와 관련된 금액이 8000억원'이라는 중앙일보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해명자료를 통해 비밀유지 조항으로 인해 구체적인 금액을 밝힐 수 없지만 현대건설 실사결과 발견된 우발채무 및 부실채무 규모는 8000억원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