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현대건설 부실채무 8천억 아니다"

  • 임원식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1 1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건설 차트

MTIR sponsor

현대건설 (41,550원 ▼700 -1.66%)의 우발채무와 부실채무가 8천억 원에 이른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현대자동차 (184,500원 ▼1,000 -0.54%)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차는 현대건설에 대한 실사를 통해 우발채무와 부실채무를 발견한 것은 인정하면서도 "비밀유지 조항으로 구체적인 금액을 밝힐 수 없지만 8천억 원은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이번 부실채무 발견 등으로 현대건설의 인수가격이 낮춰질 것이라는 것에 대해서 "아직 협상단계에 있어 공식적으로 언급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풍력·태양광' 반대했던 주민들… '태양광 연금' 받더니 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