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저금리대출로 바꿔줄게" 불법 수수료 주의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1 13: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지난해 9월 강원도 강릉에 사는 30대 여성 현모씨는 A업체가 소개해 준 대부업체 2곳에서 1000만원의 생활자금을 빌렸다.

A업체는 현씨에게 "신용등급이 낮아 저금리 대출이 어려우니 대출 후 3개월 동안 이자 연체 없이 정상납입하면 저금리 대출로 전환해 주겠다"며 수수료 200만원(대출금의 20%)을 요구했다.

현씨는 신용등급을 올려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는 말에 수수료를 송금하고 3개월 후 연락을 취했으나 A업체와 연락이 닿지 않았다.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등을 이용해 대출을 알선해 주겠다며 각종 수수료를 요구하는 미등록 대출중개업체들의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 지면서 피해 사례가 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해 5613건의 불법 대출중개수수료 피해신고가 접수돼 3871건은 대출중개업자에 반환토록 조치하고 3341건은 수사기관에 통보했다고 21일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불법 대출중개업자들은 신용등급 상향을 위한 작업비나 전산작업비, 수고비, 상조회사 가입비 등을 요구하는 방법으로 수수료를 부당 수취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불법행위를 인지하지 못하도록 금융 컨설팅 수수료, 저금리 대출전환 등의 명목으로 불법 대출중개수수료를 받아 챙기는 사례가 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이용자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긴급자금이 필요하면 '서민금융119'(s119.fss.or.kr)의 '서민대출 안내' 코너나 '한국이지론'(02-3771-1119)을 통해 소득이나 신용수준에 맞는 대출상품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대출을 대가로 금융컨설팅 수수료, 보증보험료, 저금리 대출 전환 등의 수수료를 요구하는 건 불법이므로 응하지 말아야 한다"며 "수수료를 이미 지급한 경우 금감원이나 각 금융협회에 피해 사실을 적극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