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토부, 리비아사태 악화시 특별항공편 운항

  • 홍혜영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1 16: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비아 반정부 시위로 현지 국내 건설사 근로자들의 피해가 잇따르자 국토해양부는 지난 17일부터 중동대책반을 꾸리고 외교당국과 공동으로 안전 대책을 세우고 있습니다.



국토부와 외교통상부는 국가적인 위기 상황이 우려될 경우 특별항공편을 마련해 현지 근로자들을 국내로 피신시킬 계획입니다.

리비아 반정부 시위대는 동부 벵가지시 뿐만 아니라 그 동안 안전지역으로 분류됐던 수도 트리폴리에 있는 한국 건설업체 현장까지 무차별 습격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어제 밤 11시 쯤 시위대가 국내 한 건설사 현장을 습격해 한국인 근로자 3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리비아에는 현재 국내 건설업체 24개사가 진출해 1300여 명의 한국인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