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선행학습 주범 수학에 '메스'…"쉽고 재밌게"

머니투데이
  • 최중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3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과부, 사교육비 경감 추가대책 발표


-수학 주입식·단순암기식 내용 20% 감축
-영어 방과후학교 공통 프로그램 개발·보급
-방과후학교 시·도 규제 전면 폐지 유도


교육과학기술부가 선행학습 폐해가 가장 큰 과목으로 '수학'을 꼽고 앞으로 '쉽고 재미있게' 바꿔 사교육비를 줄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 방과후학교의 질을 높이기 위해 시·도교육청의 영리기관 민간위탁 규제 폐지를 유도한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교과부는 23일 오전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리는 '공교육 강화-사교육 경감 선순환 방안 정책토론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시안을 발표한다.

교과부는 초·중·고 수학 교과의 교육내용, 교육방법, 평가제도 등을 전면적으로 개선해 '쉽고 재미있는 수학'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학교 수학교육이 획일적 문제풀이 중심이어서 학생들의 흥미를 떨어뜨리고 선행학습을 유발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교과부는 학생 발달단계를 고려해 수학 교과에서 지나치게 추상적이거나 복잡한 계산을 요구하는 내용을 삭제하고 주입식·단순암기식 내용을 20% 줄일 예정이다.

또 수준별·체험중심 교육을 확산해 '재미있는 수학' 수업이 되도록 할 방침이다. 내신 평가방식도 문제풀이·계산 중심에서 벗어나 과정 중심으로 전환하고 서술형 평가 등 다양한 평가모델을 개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교과부는 부 내에 수학교육 전담팀을 설치하고 한국과학창의재단에 수학교육연구센터를 운영하는 등 상설지원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교과부는 사교육비 경감을 위해 방과후학교의 질을 획기적으로 높이겠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모든 학교가 자율적으로 민간기관의 우수 프로그램을 방과후학교에 도입할 수 있도록 올해 중 모든 시·도교육청에서 '영리기관 민간위탁'을 허용토록 협의할 예정이다.

2008년 학교자율화 조치로 영리기관 위탁금지 규제가 폐지됐지만 일부 시·도교육청에서는 여전히 위탁을 제한하고 있는 데 따른 조치다. 교과부는 교육감협의회 등을 통해 규제 폐지 동참을 유도하고 학교, 학부모 등에 민간위탁 우수 프로그램과 사례를 제공할 방침이다.

특히 영어 사교육비를 줄이기 위해 올 상반기 중 EBSe를 통해 단계별, 수준별 영어교육 학습교재·방송프로그램을 방과후학교용으로 개발, 2학기부터는 모든 학교에서 활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양성광 교과부 교육정보정책관은 "지난해 사교육비 감소 추세를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향후 2~3년간 중점 추진할 과제를 중심으로 시안을 마련했다"며 "3~4월에 권역별 순회 토론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한 후 5월에 방안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혹한기 우려에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걱정없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