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삼성자산운용, 中 현지 운용사 설립

머니투데이
  • 임상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7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中 상재증권과 합작설립 MOU 체결..해외시장 공략 가속도

삼성자산운용이 중국 현지 증권사와 손잡고 합작 자산운용사를 설립한다.

삼성자산운용은 지난 25일 신라호텔에서 김석 사장과 중국 상재(湘財)증권 린쥔보(林俊波)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 베이징에 합작 자산운용사를 설립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자산운용은 2007년 11월 홍콩, 2008년 4월 싱가포르에 현지법인을 잇달아 설립한는 등 해외사업을 확대해왔다. 이번 중국 합작 자산운용사 설립으로 2015년 아시아 Top 클래스 자산운용사로 도약하기 위한 글로벌 경영에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신설되는 합자 자산운용사는 자본금 2억 위안(한화 약 342억원)으로 삼성자산운용이 지분 40%를 확보하게 된다. 중국 본토는 외국회사가 단독으로 자산운용회사를 설립할 수 없고, 외국회사의 지분도 49%로 제한된다.

삼성자산운용은 "이번 자산운용사 설립에 대해 중국 본토에서 직접 운용경험을 쌓을 수 있게 된 동시에, 중국 현지인을 상대로 자산운용업을 영위할 수 있는 교두보를 구축하게 됐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지금까지 국내 운용사들은 주로 국내 투자자들의 자금을 모아 해외에 투자하기 위한 거점을 마련해왔다. 하지만 삼성자산운용은 중국본토에 직접 자산운용사를 설립함으로써 현지 투자자 대상으로 자금을 모은 뒤 중국 현지 및 한국 등 기타 지역에 투자할 수 있게 돼 점차 중요성을 더해가는 중국 자산운용시장을 효과적으로 공략할 수 있게 됐다.

한규선 삼성자산운용 경영지원실 전무는 “2009년말 GDP기준 펀드시장 규모는 한국 29%, 일본 13%인데 반해 중국은 6.4%, 2.4조 위안(한화 425조원)에 불과해 향후 성장잠재력이 매우 크다”며 “이번 합자 운용사 설립을 계기로 중국시장을 공략해 아시아 리딩컴퍼니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상재증권은 1993년 중국 호남성 장사(長沙)에서 설립되었으며 증권거래대금 기준으로 총 106개 증권사 중 26위 규모의 중상위권 회사다.
삼성자산운용, 中 현지 운용사 설립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