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0대그룹 올 협력사 지원 1조원..전년비 24.9%↑

머니투데이
  • 오동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7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0대 그룹(140개사)은 올해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지난해보다 24.9% 증가한 1조 808억원을 지원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0대 그룹의 지난 5년간 평균 매출증가율(10.6%)의 2배가 넘는 수준이다.

27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표한 '30대 그룹의 2010년 협력사 지원 실적 및 2011년 계획 조사'에 따르면, 30대 그룹은 지난해 총 8652억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이보다 24.9% 증가한 1조 808억을 지원할 것으로 전망됐다.

2년간 총 지원 규모는 1조 9460억원으로 분야별로는 판매·구매지원이 7182억원(36.9%)으로 가장 크며, R&D 개발지원(26.7%), 생산성 향상지원(22.0%), 보증·대출지원(9.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2012년까지 1조원의 지원계획을 밝혔던 5대 기업은 동반성장과 관련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증가시킬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 5개 기업은 협력사에 3338억원을 지원했으며, 올해에는 전년대비 47.1% 증가한 4909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5대 기업은 R&D 지원 비중이 44.4%로 가장 높고, 그 다음으로 구매·판매 지원, 생산성 향상 지원으로 나타났다.

또한, 협력사에 대한 지원 방법도 분야별로 매우 다양했다. 분야별로 협력사 지원의 대표적인 사례를 보면, 구매지원 분야에서는 현대자동차 (218,000원 상승4000 -1.8%)의 사급제도를 들 수 있다.

지난해 현대자동차는 187개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3조 738억원 규모의 원자재를 일괄 구매해 협력사에 구매가로 재공급해 줌으로써 협력사의 안정적인 원자재 조달 및 품질 검증된 원자재 가공을 통한 소재품질의 안정화에 기여했다.

R&D분야에서는 삼성전자 (78,500원 상승500 -0.6%)와 GS의 기술개발 인력파견 및 공동개발 지원, SK텔레콤의 ‘상생혁신센터’ 설립 을 들 수 있다. 삼성전자의 협력사 신흥정밀은 '10년 삼성전자의 설비 및 인력 9명을 파견, 지원받아 3D 스마트 TV 프레임개발에 성공하여 매출액이 급신장했다.

GS는 알루미늄 전문 생산업체 남선과 밀폐용기회사 코맥스에 대해 글로벌 디자인 회사를 통해 신규 디자인 개발을 지원하여 매출신장과 해외 수출 성과를 거뒀다. SK텔레콤은 ‘상생혁신센터’를 오픈하여 콘텐츠 기획 등 영세 모바일 콘텐츠 개발자들이 직접 서비스를 기획하고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생산성 향상 분야에서는 LG디스플레이의 기술인력 지원과 포스코의 성과공유 프로그램 등이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사출 협력사인 우리텍, 금형 전문업체 나라엠엔디와 아이디어 드림팀을 구성해 금형 기술력 향상, 생산성 극대화, 공정 최적화 프로젝트를 추진하여 우리텍의 생산성 향상 및 투자비 30% 절감 효과를 가져왔다. 포스코는 '04년 도입된 성과공유 프로그램을 '10년에는 2,3차 업체로 확대, 200건 이상을 진행하여 166억원을 협력사에 지급했다.

자금지원 분야에서는 롯데그룹의 동반성장펀드와 신세계의 상상플러스론이 대표적이다. 롯데백화점은 업계 최초로 협력업체에게 직접 무이자 대출을 제공하는 동반성장기금을 지난해 150억원에서 올해 2월 1,000억원으로 확대·조성했다.

또한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홈쇼핑, 롯데슈퍼, 코리아세븐 등 유통계열사들이 ’10년 11월에 조성한 15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는 연리 4~5%로 총 131개 협력업체에 533억원이 대출되었다. 신세계(이마트)도 금융기관과 MOU를 맺고 '10년 9월부터 '상생플러스론'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신용도가 낮고 담보제공능력이 부족한 협력사들이 이마트의 신용도를 통해 5% 초반대의 낮은 금리로 매입원가의 80%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10년 기준 77개 업체가 198억원의 대출을 받아갔다.

전경련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그룹들이 발표했던 다양한 협력사 지원계획에 대해 경제계 차원에서 종합적으로 파악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언급하고, “대기업들이 동반성장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