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난해 출산율 '반짝'…유아 매장 매출 '쑥쑥'

머니투데이
  • 박희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7 14: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00년 이후 2007년 이어 두번째로 높아..매출, 두자릿수 신장률 지속

지난해 출산율이 높아지면서 백화점 유아 상품 매출이 반짝 특수를 누리고 있다.

28일 현대백화점 (80,000원 상승1200 -1.5%)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4일까지 유아 상품 매출이 27% 증가했다. 이는 최근 4년간 월매출 신장률 중 가장 높은 수치다.

현대백화점의 월별 유아복 매출증가율은 2010년 9월 10.1%, 10월 12.5%, 11월 15.7%, 12월 16.3%, 2011년 1월 22.5%, 2월 현재 27%로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해에 태어난 신생아는 2002년 이후 2007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46만9900명으로 기록했다.

2008년부터 2010년 상반기까지 유아용품 및 의류 매출은 3~5% 소폭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2010년 하반기부터는 10% 이상의 두 자릿수의 신장률을 보이고 있다.

베넷저고리, 젖병, 아기이불 등을 세트로 구성한 출산용품 판매가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까지는 각 브랜드별로 출산세트와 베넷저고리, 유아용 내복 등 의류 판매 비중이 2:8 정도였지만, 올 들어서는 4:6으로 신생아 용품 판매 비중이 크게 늘었다.

현대백화점은 올 봄 MD개편때 각 점포별로 누들앤부 · 야타미 등 신규 유아용품 브랜드를 3개~5개 늘렸다. 또 신생아 출산용품 세트 등을 싸게 구입할 수 있는 상품행사도 물량을 지난해보다 40%이상 확대해 전개하고 행사시기도 점포별로 3~5월에 나눠서 진행되었던 행사 스케줄을 3월에 집중해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이창동 아동 바이어는 "1년 전까지만 해도 신생아 용품을 찾는 고객은 점포별로 하루 평균 10~20명 정도였지만 올해 들어서는 30~40명의 고객이 유아매장을 방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與 "다주택 내년말까지 팔아라" 2023년부터 양도세 기준 변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