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태원, '남격' 촬영중 위암 판정 '극비수술'

머니투데이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7 14: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태원, '남격' 촬영중 위암 판정 '극비수술'
'부활'의 김태원이 '남격' 암 특집 촬영 중 실제 위암 판정을 받고 수술대에 오른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가요계 관계자에 따르면 김태원은 최근 KBS 2TV 주말 버라이어티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암 특집 촬영을 위해 검사를 받았다가 위암 초기란 진단을 받고 2차에 걸친 수술을 받았다. 그리고 열흘이 넘게 병상에 있다가 지난 26일 퇴원했다. 김태원 측은 '남격' 제작진과 상의 끝에 이번 수술 사실을 극비리에 부친 것으로 알려졌다.

'남격' 제작진 한 관계자는 27일 OSEN과 전화통화에서 김태원의 위암 수술 사실을 확인해줬다. 이 관계자는 "지난 1월 중순 모든 멤버가 위암 검진을 받았는데 김태원 씨에게 위암 초기 진단이 내려졌다. 제작진이 먼저 검사 결과를 받아 김태원 씨 측에 알렸고 바쁜 스케줄을 정리하고 2월 15일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다음날인 16일 내시경을 통한 제거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행히도 증세가 아주 초기 단계라 종양 제거 수술만 끝내면 완치될 수 있는 상태라고. 제작진에 따르면 김태원은 16일 1차 수술 후 실시한 조직 검사에서 아직 종양이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료진의 소견을 듣고 지난 22일 2차 수술까지 받았다. '남격'을 통해 우연히 받은 암 검진 덕분에 천만 다행으로 조기 발견할 수 있던 것이다.

관계자는 "어제 오전에 퇴원했다. 처음에 진단을 받고는 제작진은 물론 멤버들, 그리고 김태원 본인도 큰 충격을 받아 일단 외부에 비공개로 했다"며 "김태원 씨와 상의 끝에 수술을 결정하고 그 과정도 방송하기로 했다. 충격이 컸기 때문에 입원과 수술을 극비리에 진행했다. 본인과 가족들이 최대한 안정된 컨디션에서 수술을 받고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랐다. 두 번의 수술 끝에 현재는 종양이 완벽하게 제거된 상태고 회복도 거의 마무리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태원은 수술 사실을 비밀에 부치기 위해 입원 중에도 '부활' 콘서트를 비롯 '남격' 장래희망, 탭댄스 편 녹화 등 예정됐던 스케줄을 소화해냈다는 후문. 또 지극히 개인적인 부분인 만큼 본인은 물론 제작진까지 장고를 거듭한 끝에 어렵게 방송 결정을 내렸다.

한편 김태원의 위암 수술기는 27일 '남격' 방송분 말미 예고편을 통해 미리 볼 수 있다. 3월 6일 본 방송이 나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