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억원짜리 BMW 'X5' 사고로 휴지조각 "아까워라"

머니투데이
  • 김보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1,011
  • 2011.03.02 08: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출처:지티스피릿닷컴
출처:지티스피릿닷컴
BMW의 고급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5'가 산산조각 나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카스쿠프와 해외자동차 사이트들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러시아 사마라(Samara)-오렌부르그(Orenburg ) 고속도로 상에서 BMW X5가 다른 SUV와 충돌했다. BMW X5 운전자는 35세의 남자로 역주행중 마주오던 독일 SUV와 정면으로 부딪혔다.

두 차 모두 큰 손상을 입은 대형사고임에도 BMW의 타고난 안전성(?) 덕분인지 운전자들은 중상을 입지 않았다. 한 운전자가 경상을 입고 병원에 후송된 정도다.

BMW X5는 지난 1999년 출시 이후 전 세계에서 160만대 이상 팔린 인기모델로 어떤 도로 상황에서도 자동적으로 차체의 힘을 앞뒤 무한 가변식으로 적절히 분배하는 4륜구동 시스템에 자동 차등 브레이크시스템(ADB-X)과 내리막길 자동주행 안정장치(HDC)등 첨단 안전장치가 모두 탑재됐다.

판매가격은 xDrive 30d가 9170만원, xDrive 35i가 9690만원, xDrive 50i가 1억2980만원(부가세 포함) 등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