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쌍용차 퇴직자, 자동차에서 번개탄 피운채 사망

머니투데이
  • 배소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1 18: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무기한 총파업을 시작한 쌍용자동차 노조가 지난 2009년 5월 22일 오후 경기 칠괴동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서 열린 총파업 집회에서 '정리해고, 구조조정 반대'를 외치고 있다.
↑무기한 총파업을 시작한 쌍용자동차 노조가 지난 2009년 5월 22일 오후 경기 칠괴동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서 열린 총파업 집회에서 '정리해고, 구조조정 반대'를 외치고 있다.
쌍용차 차트
경남 창원시 진해에서 쌍용자동차 (2,770원 상승660 -19.2%) 희망퇴직자가 자신의 자동차안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쌍용자동차 해고사태로 지난 2009년 4월 이후 사망한 근로자 및 가족은 모두 14명이 됐다.

1일 전국금속노동조합 쌍용자동차지부 창원지회에 따르면 쌍용자동차 희망퇴직자 조모(36살)씨가 지난 달 28일 부산 강서구 녹산공단 내 24시간 편의점 앞 주차된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차 안에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있어 자살로 추정된다.

조씨는 지난 달 21일 창원 자택에서 나간 뒤 가족들과 연락이 끊긴 상태였다. 사망 추정일은 하루 뒤인 22일이다.

시신은 현재 창원시 연세병원 영안실에 안치됐으며 발인은 오는 2일이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남매(3살, 1살)를 두고 있다.

조씨는 쌍용자동차 창원공장 엔진조립부에 근무하다 지난 2009년 3월 희망 퇴직했다.

쌍용차지부 창원지회는 평택지회와 함께 2일 오전 11시 창원공장 앞 천막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지난 달 26일 평택시 자택에서 발견된 쌍용자동차조합원 임모(44살)씨 죽음에 대한 결의문을 준비하고 있었지만 갑작스러운 창원지회 조합원의 사망에 내용을 재구성하고 있다.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한 관계자는 1일 "회사 측이 당시 '희망퇴직자도 재입사할 수 있다'고 사규를 바꿨다"며 "이 약속을 믿고 자의 반 타의 반으로 희망퇴직을 신청한 사람들이 많다"고 했다. 하지만 이후 희망퇴직자 중 아무도 복직한 사람은 없다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