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만 반정부 시위, 수도 무스카트로 확산

머니투데이
  • 중앙일보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2 0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41년 집권 빈 사이드 국왕, 개각 등 유화책 … 미국도 “개혁 나서라” 촉구

오만 반정부 시위, 수도 무스카트로 확산
튀니지와 이집트·리비아를 강타한 민주화 물결이 아라비아 반도 남동부의 오만까지 덮치고 있다.

오만 북동부의 도시 소하르에서 시작된 반정부 시위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수도 무스카트로 번졌다. 시위가 시작된 지 사흘 만이다. 뉴욕 타임스(NYT) 인터넷판은 1일 이 같은 오만의 상황을 전하며 “튀니지발 민주화 시위 물결이 페르시아만 국가들로 계속 번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NYT·AP 등 외신들에 따르면 가장 상황이 급박한 곳은 수도 무스카트에서 북서쪽으로 200㎞가량 떨어진 항구도시 소하르다. 지난달 27일 경찰은 임금 인상과 일자리 확충, 관료들의 사퇴를 요구하는 시위대 수백 명을 해산시키기 위해 최루탄과 고무탄을 발사했고 이 과정에서 시위대 일부가 숨졌다. 로이터는 현지 의사를 인용, 6명이 숨졌다고 보도했지만 정부는 사망자는 한 명뿐이라고 발표했다.

오만 반정부 시위, 수도 무스카트로 확산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과정에서 소하르 시내의 대형 수퍼마켓 건물이 불탔고 시위대가 차량과 경찰서에도 불을 지르는 등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1일엔 시위대 해산을 위해 소하르에 투입된 군대가 시위대를 향해 발포를 시작해 부상자가 발생했다.

28일 수도 무스카트의 집회는 소규모로 진행됐다. 현지 TV화면에 잡힌 시위대 규모는 소하르에 비해 작았고 정부 측과의 충돌 없이 평화적으로 진행됐지만 외신들은 시위가 수도로 번졌다는 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시위 확산에 대비해 군대가 무스카트 북부에 배치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오만 정부는 다급해졌다. 41년째 집권 중인 술탄 카부스 빈 사이드 국왕은 지난달 27일 6명의 각료를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하고 ▶일자리 5만 개 창출 ▶구직자에 대한 지원금 지급 등의 유화책을 내놓았다. 시위대는 2일 다시 대규모 시위를 계획 중이어서 사태 진정 여부는 불투명하다.

군사·경제적으로 오만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온 미국 정부는 조속한 사태 해결을 오만에 촉구했다. 국무부 필립 크롤리 공보담당 차관보는 “미국은 오만 정부의 개혁 추진을 위해 서로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경제에 끼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건설업의 경우 대우·삼부토건·GS건설 등 24개(하청업체 포함) 업체가 진출해 있다. 그러나 수주액은 크지 않다. 지난 2년간 국내 건설업체가 오만에서 수주한 액수는 7억2500만달러(약 8180억원)로, 대부분 GS건설 몫이다. 지난해 오만에서 수입한 원유(1215만 배럴) 또한 전체 수입량(8억7242만 배럴)의 1.4%로 미미한 수준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알파고'처럼 투자한다?…로보어드바이저 오해와 진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